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더나, 화이자 이어 긴급사용 신청...이르면 12월 21일 투약

미국 제약회사 모더나가 30일(현지시간) 미국과 유럽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 긴급사용 승인이 신청하는 것은 미국의 다른 제약사 화이자에 이어 두 번째다.
 

모더나 백신, 3상에서 94.1% 예방효과
30일(현지시간) FDA에 긴급승인 신청할 계획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30일(현지시간)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3상에서 94.1%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미국과 유럽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제약사 모더나가 30일(현지시간) 자사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3상에서 94.1%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미국과 유럽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모더나는 이날 미국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와 공동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3만명이 참여한 3상 임상시험 결과에서 94.1%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 자료를 토대로 30일 미 식품의약국(FDA)에 긴급사용 승인(EUA)과 유럽의약품청(EMA)에 조건부 승인(conditional approval)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FDA는 모더나 백신의 승인을 논의하기 위한 자문 위원회의를 다음 달 17일 열 예정이다. 스테판 밴슬 모더나 CEO는 NYT에 “이 과정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모더나 백신의 첫 투약은 12월 21일에 이뤄질 수 있다”고 밝혔다.
 
모더나 발표와 NYT보도에 따르면 모더나는 지난 7월 27일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 후보 물질 ‘mRNA-1273’ 3상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3상 시험에 참여한 약 3만 명의 피실험자를 1만5000명씩 두 그룹으로 나눠 백신과 가짜 약을 투여했다.
 
그 결과 총 196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는데, 이중 백신을 맞고도 코로나19에 감염된 피실험자는 11명에 불과했다. 나머지 185명의 확진자는 가짜약을투여받은 실험군에서 나왔다.
 
모더나는 이 수치를 기준으로 자사 백신이 94.1%의 예방 효과를 보였다고 밝힌 것이다. 이는 모더나가 지난 16일 발표한 3상 임상시험 중간 결과에서 나온 예방 효과 94.5%와 거의 유사한 수치다.
 
모더나는 특히 이 백신이 심각한 코로나19 증상을 막는 데 100%의 효과를 발휘했으며 심각한 부작용도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자사 백신이 95%의 예방효과를 보였다고 밝힌 화이자는 지난 20일 FDA에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FDA는 화이자의 백신 승인을 논의하기 위한 자문 위원회의를 다음 달 10일 열 예정이다.

관련기사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