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한반도 평화 시계 잠시 멈췄지만 다시 시작해야”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재외공관장들에게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다시 나아갈 수 있도록 외교 최일선에서 세계의 공감과 지지를 이끌고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비대면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된 ‘2020년 재외공관장 회의’ 개회식에서 영상메시지를 통해 “한반도 평화는 국민들의 숙원이자 시대적 소명”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향한 시계가 지금은 잠시 멈춰섰지만 우리는 다시 시작해야 한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여는 한반도 평화의 길은 동북아 평화와 세계평화로 이어지는 ‘모두를 위한 평화’의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올해는 코로나 위기 속에 재외공관장들의 노고가 어느 때보다 컸던 한 해”라며 “우리 외교의 최전선을 사수해 주고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해 준 재외공관장과 공관원들에게 각별한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위기 속에 모든 나라가 연대하고 협력해야 방역에 성공하고 봉쇄 속에서도 필수 교류를 이어가야 빠른 경제회복이 가능하다는 것을 절감했다”며 “안타깝게도 세계 곳곳에서 코로나가 재확산되고 있지만 이런 때일수록 더욱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외교가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책임 있는 중견 국가로서 선진국과 개도국 간의 가교역할을 하면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에 앞장서야 한다”며 “‘K-방역’의 경험과 성과를 세계와 적극 공유하고, 개도국에 대한 ‘맞춤형 K-방역 지원’을 비롯해 각 나라가 필요로 하는 ODA(공적개발원조)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전 세계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도 책임감을 가지고 함께 할 것”이라며 “‘2050 탄소중립’이라는 담대한 목표를 설정한 만큼, 내년 5월 서울에서 개최 예정인 제2차 P4G(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에서 ‘더 낫고 더 푸른 재건’을 위한 국제사회의 의지가 결집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20년도 재외공관장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재외공관장회의는 지난해까지 통상 닷새간 서울에서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탓에 비대면 화상회의 형식으로 사흘간 개최된다. 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020년도 재외공관장회의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재외공관장회의는 지난해까지 통상 닷새간 서울에서 열렸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탓에 비대면 화상회의 형식으로 사흘간 개최된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경제회복을 위한 적극적인 경제외교가 필요하다”며 “외교 현장에서부터 각국 경제와 시장 흐름을 파악해 대응하고, K-방역의 성과가 방역물품, 비대면 유망품목 수출 증가로 이어질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는 튼튼한 고용·사회안전망을 바탕으로 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지역 뉴딜’을 축으로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루려는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판 뉴딜’ 정책 추진에 참고할만한 각국의 모범사례를 파악하고 우리와 협력 가능한 사업을 적극 발굴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