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美시카고 도착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로이터 연합뉴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의 첫 배포 물량이 미국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NBC방송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나이티드항공, 콜드 체인 운송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화물이 백신 생산시설이 있는 벨기에에서 유나이티드항공 화물기에 실려 오헤어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고 한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하지만 이 화물기에 백신이 몇 회분이 실렸고 정확히 언제 도착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유나이티드항공은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지 않았다. 다만 성명을 통해 “유나이티드 항공은 올 여름 초 코로나19 준비팀을 신설했다”며 “전 세계적인 백신 유통 노력을 지원할 적임자와 제품, 서비스, 파트너십을 갖췄다”고 밝혔다.  
백신을 운송하는 유나이티드항공 화물기. EPA 연합뉴스

백신을 운송하는 유나이티드항공 화물기. EPA 연합뉴스

유나이티드항공은 영하 70도 이하에서 보관해야 하는 화이자 백신의 유통을 위해 초저온 ‘콜드 체인’을 갖췄다. 미 연방항공청(FAA)은 항공기 한 대 당 약 6800㎏의 드라이아이스를 실을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는 일반 허용량의 5배에 달한다.
 
화이자는 독일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의 긴급 사용을 승인해달라고 미 식품의약국(FDA)에 신청한 상태다. 화이자는 자사 백신의 3상 임상시험 데이터를 최종 분석한 결과 감염 예방효과가 95%에 달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FDA는 다음달 10일 백신 긴급 사용을 승인을 심사할 예정이다. 미 정부는 FDA 승인이 나오는 즉시 전역에 백신을 배포할 계획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