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문협회·편집인협회 "편집위원회 의무화는 헌법 가치 침해"

한국신문협회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신문협회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신문협회와 신문방송편집인협회가 "신문사에 편집위원회 설치 및 편집규약 제정을 강제하는 신문법 개정안에 대해 반대한다"고 30일 밝혔다. 
 
양 단체는 "이번 개정안은 신문 편집인의 편집권을 침해할 뿐 아니라 사적 자치 원칙인 헌법적 가치를 위반한 것이므로 폐지해야 한다"며 이날 문화체육관광부에 의견서를 제출했다.
 
이번 개정안은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1월13일 대표발의한 것으로 현행 제5조(편집위원회)의 ‘일반일간신문사업자는 편집위원회를 둘 수 있다’라는 임의조항을 ‘~두어야 한다’라는 의무 조항으로 변경했다. 편집위원 구성과 편집규약의 구체적인 사항을 법률로 규정해 강제성을 둔 것이다. 이 외에도 신문사와 관련된 22개의 개정·신설 조항 가운데 20개 조항(91%)에서 '하여야 한다' 또는 '하여서는 아니 된다'는 의무 또는 강제 조항을 담았다. 
 
양 단체는 문체부에 전달한 의견서를 통해 "한국의 신문사는 소유형태나 지역과 규모도 다양한데도 일률적으로 편집위원회 설치 등을 법률로 강제해 신문 편집인의 편집권 침해, 사적 자치의 침해 등 헌법적 가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편집위원회 등 설치 유무를 기준으로 언론진흥기금 지원 여부를 결정하도록 한 제35조(언론진흥기금의 용도 등) 제③항 역시 "정부가 지원금으로 언론을 통제하겠다는 위험천만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의원은 16일 전국언론노동조합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공정 보도 실현을 위한 편집권 독립과 포털의 사회적 책무 강화를 위한 신문법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