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라도나 유니폼 입고 뛴 메시...추모 세리머니

메시가 별세한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메시 인스타그램]

메시가 별세한 마라도나를 추모하는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 메시 인스타그램]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특별한 골 세리머니로 최근 별세한 디에고 마라도나를 추모했다.
 

득점 후 팔 벌려 하늘 바라봐
마라도나 뛰었던 팀에서 뛰어

메시는 29일(현지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노우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1라운드 오사수나와의 홈경기에서 골을 터뜨렸다. 3-0으로 앞선 후반 28분 왼발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리그 4호 골(시즌 7호). 바르셀로나는 4-0으로 이겼다. 
 
동료들의 축하를 받은 메시는 등번호 10번이 새겨진 자신의 유니폼 상의를 벗었다. 빨강-검정색 유니폼이 드러났다. 역시 등번호 10번이었다. 또 다른 유니폼을 드러낸 메시는 양손에 입을 맞춘 뒤 팔을 뻗어 올리며 한동안 하늘을 바라봤다. 상의 탈의로 옐로카드를 받았지만, 이를 감수한 자국 축구 영웅에 대한 예우였다.
 
메시가 유니폼 속에 입은 상의는 25일 심장마비로 향년 60세에 세상을 떠난 마라도나가 선수 시절 뛴 팀 뉴웰스 올드 보이스(아르헨티나)의 유니폼이다. 
 
메시는 마라도나의 계보를 이었다. 뉴웰스 올드 보이스와 인연이 깊다. 마라도나는 1993년 잠시 뛰었고, 메시는 2000년 바르셀로나에 합류하기 전 6년간 이 클럽의 유소년팀에서 성장했다. 등번호 10번은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인 마라도나의 상징이자, 현 아르헨티나 에이스인 메시의 등번호이기도 하다. 메시는 경기 후 SNS에 '잘 가요, 디에고'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