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기아차로 번진 코로나…잇따라 공장 가동 중단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의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광주 광산구 하남산단의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연합뉴스

코로나19가 재확산되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기아차 공장 등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해 일부 생산라인의 가동이 중단됐다.

LG화학, 공영홈쇼핑에서도 확진자 속출

 
지난달 30일 재계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 광주사업장 근로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광주사업장의 냉장고 생산동은 이날 하루 폐쇄 조치하고, 확진자가 일했던 냉장고 생산라인은 2일까지 사흘 동안 가동중단에 들어갈 방침이다.
 
현재까지 이들 확진자의 접촉경로나 세부 이동 동선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오늘 아침 방역당국으로부터 확진자 2명 발생 통보를 받고 냉장고 생산동을 폐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충북 청주에 위치한 LG화학 오창공장의 직원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공장 본관동이 폐쇄됐다.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당국은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의 동선을 파악하고, 접촉자 49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다만 LG화학 관계자는 "확진자들은 별도의 사무동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라 공장 가동에는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30일 주간 조(07시~15시40분) 공장 가동을 중단한 기아차 광주공장.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30일 주간 조(07시~15시40분) 공장 가동을 중단한 기아차 광주공장. 연합뉴스

앞서 지난달 29일에는 기아차 광주공장 근로자 4명이 확진돼 이날 대부분 생산라인이 휴업에 들어갔다.

 
대상 공장은 셀토스와 쏘울, 스포티지를 생산하는 1공장과 2공장 등으로, 1직 근무(오전 근무)에 한해 휴업을 진행하고 있다. 
 
확진된 직원들은 지난 20일 조기축구와 식사를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이들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친 사람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고 있어 기아차 측은 추가 확진자 발생 여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같은 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공영홈쇼핑 콜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와 30일 홈쇼핑 방송은 재방송으로 대체됐다.
 
공영홈쇼핑 관계자는 "확진자가 나온 해당 층은 폐쇄됐고, 콜센터 직원을 포함해 일부 직원에 대해서는 재택근무를 진행 중"이라며 "오늘 재방송을 하면서 향후 방송 문제를 조율하겠다"고 말했다.
 
재계 관계자는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주요 대기업 사업장이 잇따라 가동중단에 들어가고 있다"며 "가뜩이나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제가 어려운데 산업계의 우려 목소리가 높다"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