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BDC와 디파이…블록체인발 ‘미지의 혁명’이 온다”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와 탈중앙화 금융(디파이·DeFi).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20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꼽은 2021년 블록체인 업계의 키워드다. 30일 온라인으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20’의 ‘오프닝 토크’를 맡은 이 대표는 “이제는 기술에 대한 깊은 얘기보다는 기술이 우리 일상에 어떤 식으로 적용돼 어떤 것들이 가능해질지, 실제 사용에 대해 관심이 많아진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이 앞으로 우리 일상을 변화시키게 될 과정은 ‘미지의 혁명’”이라고 강조했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20'이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유튜브 화면 캡처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20'이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유튜브 화면 캡처

 
CBDC는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디지털화폐다. 기존 법정통화와 1대 1로 교환이 가능하고 가격 변동 없이 안정적이라는 점에서 일반 암호화폐와 다르다. 중국 인민은행을 필두로 미국·일본·한국 중앙은행도 CBDC에 관한 연구를 진행 중이다. 이 대표는 “중앙은행이 디지털 자산을 발행하면 안전성과 신속성 측면에서 여러 이점이 기대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디파이(DeFi)는 탈중앙화 금융(Decentralized Finance)의 약자로, 2020년 암호화폐 시장을 이끈 핵심 트렌드다. 블록체인에 기반한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중개자(금융기관) 없이 작동하는 금융시스템을 말한다. 주로 암호화폐를 담보로 걸고 현금 또는 현금에 준하는 스테이블코인을 대출받는 식으로 작동한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20'이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유튜브 화면 캡처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20'이 11월 30일부터 12월 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유튜브 화면 캡처

 
오프닝토크 MC를 맡은 김태훈 팝칼럼니스트는 “중앙화 정책이라 볼 수 있는 CBDC와 탈중앙화 정책인 디파이가 함께 이야기되는 것이 흥미롭다”고 지적했다. 이석우 대표는 이에 공감하며 “블록체인 초기 개발단계에서 표방한 탈중앙화를 지향하는 프로젝트가 있는 반면, 정부 차원에서 주도권을 쥐고 나가는 중앙화 흐름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컨퍼런스에선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한 UN 세계식량계획(WFP) 에드가르도 유 지원프로그램 총괄이 세계식량계획의 기술산업 방향을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WFP는 성장과 혁신을 위해 블록체인·모바일·스마트카드·생체인식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했다”며 “지원이 필요한 사람 중 6000만명의 신원 디지털화가 올해 안에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20은 12월 4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12월 1일엔 CBDC를 주제로 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 전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 의장 등이 강연을 한다. 사전예약자 3000명이 모인 이 컨퍼런스는 전 세계 누구나 공식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udc2020)에서 시청할 수 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