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두환 광주지법 도착, 오후 2시 1심 선고 …5·18 책임 질문에 '침묵'

30일 낮 12시30분께 전두환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낮 12시30분께 전두환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광주 동구 지산동 광주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5·18 당사자에 대한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9) 전 대통령이 30일 열리는 선고공판을 위해 광주지방법원에 도착했다.
 
전 전 대통령이 광주 법정에 출석한 건 지난해 3월 11일과 올해 4월 27일에 이어 이번에 세 번째다.  
 
전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42분 부인 이순자(81) 씨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출발해 낮 12시 27분 광주지법 법정동에 도착했다. 
 
검정 양복, 중절모 차림에 마스크를 쓴 그는 도움 없이 걷다가 경호원의 부축을 받고 법정에 입장했다. "5·18 책임 인정하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전씨는 고개를 돌리지 않고 이동했다.
 
전 전 대통령은 법정동 2층 내부 증인지원실에서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은 뒤 대기하다 법정에 출석할 것으로 보인다.
 
전 전 대통령에 대한 1심 선고는 이날 오후 2시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형사8단독 김정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그는 2017년 4월 펴낸 자신의 회고록에서 5·18 당시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을 한 조비오 신부에 대해 '신부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고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