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규 소각장' 서두르는 인천시…반발 중인 군·구에 의견 내라

박남춘 인천시장이 12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중구, 남동구, 강화군 등 광역소각시설(자원순환센터) 입지 후보지 3곳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남춘 인천시장이 12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중구, 남동구, 강화군 등 광역소각시설(자원순환센터) 입지 후보지 3곳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시가 신규 광역소각시설(자원순환센터) 입지 후보지 관련해 기초지자체를 상대로 의견 수렴에 나선다. 시는 2026년 생활폐기물 직매립 금지에 대비해 소각시설을 늘려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일부 지자체는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며 반발하고 있다. 

 
30일 인천시는 광역소각시설 입지 후보지가 적정한지 등을 지역 주민과 의논해 입장을 내년 1월까지 제출해달라는 공문을 시 내 10개 군·구에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는 지난 12일 연수구·서구 등 현재 3개 소각시설 외에 중구, 남동구, 강화군 등 3곳에 소각시설을 새로 짓겠다고 선언하며 후보지를 발표했다. 이에 남부권역인 남동구·미추홀구·연수구는 시의 소각장 신설 계획에 반대하고 나섰다.
 
3개 기초단체장은 지난 26일 남부권역 내 소각장 예비 후보지 철회 합의문에 서명하고 관련 현안에 공동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비한 시의 자원순환정책 전환에는 공감하지만, 지역 내 공론화 과정과 합의를 거치지 않은 예비후보지 발표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들 지자체는 2050년 탄소 제로화에 부합하는 정책으로 재활용률을 끌어 올리고 쓰레기를 최대한 줄이면 현재 권역 내 소각시설로 당분간 쓰레기를 처리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현재 남부권역의 생활 폐기물은 연수구 내 소각시설에서 처리하고 있다.
 
시는 광역소각시설 입지 후보지는 용역을 거쳐 발표했으므로 일반적인 결정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소각시설 용량 논란에 대해선 생활 폐기물이 급증하는 계절적 요인을 고려해 볼 때 소각처리량보다 시설 용량이 과하지 않다고 설명한다. 시는 소각장 입지 후보지가 적정한지, 적정하지 않다면 다른 추천 후보지가 있는지 등에 대해 군·구 의견을 수렴해 소각장 입지 후보를 결정할 방침이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