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희동 자택 나선 전두환, 시위대 향해 "시끄럽다 이놈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부인 이순자씨가 30일 오전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연희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부인 이순자씨가 30일 오전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연희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뉴스1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89) 전 대통령이 30일 오전 8시 42분쯤 1심 선고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을 나서 광주로 출발했다. 부인 이순자(82)씨도 동행했다.
 
전 전 대통령은 이날 검정 양복과 중절모 차림에 마스크를 쓰고 나왔다. 전 전 대통령은 승용차에 타기 전 자택 앞에 모인 사람들을 향해 손을 들어보이며 손 인사를 하기도 했다.
 
이때 자택 앞에 있던 시위대가 ‘전두환을 법정구속하라’, ‘전두환은 대국민 사과하라’고 외쳤다. 이를 본 전 전 대통령은 시위대를 향해 “시끄럽다 이놈아”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30일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사자명예훼손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나오다 시위 중인 시민에게 소리를 지르고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30일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사자명예훼손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나오다 시위 중인 시민에게 소리를 지르고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30일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사자명예훼손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나오다 시위 중인 시민에게 소리를 지르고 있다. 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30일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사자명예훼손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나오다 시위 중인 시민에게 소리를 지르고 있다. 연합뉴스

 
전 전 대통령은 2017년 4월 펴낸 회고록에서 고(故) 조비오 신부의 헬기 사격 목격 증언이 거짓이라고 주장하며 조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9년 3월 한 차례 재판에 출석한 이후에는 알츠하이머 등 건강상의 이유로 재판 출석을 거부했다. 이후 재판부가 바뀌면서 지난 4월 다시 법정에 출석했고, 전 전 대통령이 재판장에 서는 건 이번이 세 번째다.
 
전 전 대통령의 1심 선고공판은 이날 오후 2시 광주지법 201호 형사대법정에서 열린다.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부인 이순자씨가 30일 오전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연희동 자택을 나서며 손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전 대통령과 부인 이순자씨가 30일 오전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1심 선고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연희동 자택을 나서며 손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