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8세 바이든, 반려견 놀아주다가 발목 '삐끗'···긴급 병원행

질 바이든 여사와 반려견 메이저(왼쪽)과 챔프(오른쪽). 사진 트위터 캡처

질 바이든 여사와 반려견 메이저(왼쪽)과 챔프(오른쪽). 사진 트위터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반려견과 놀아주다가 발목을 삐었다고 미국 ABC방송과 폭스뉴스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당선인 인수위 측은 이날 성명을 내 전날 바이든 당선인이 반려견 ‘메이저’와 놀다가 발목을 접질렸다고 밝혔다. “혹시 몰라 바이든 당선인은 오늘 오후 정형외과 의사에 진단을 받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바이든 당선인은 반려견으로 ‘메이저’와 ‘챔프’라고 이름 붙여진 두 독일 셰퍼드를 데리고 있다. 특히 ‘메이저’는 유기견 출신으로, 바이든 당선인이 2018년 델라웨어 인도주의 협회에서 입양한 개다. 
 
이대로 바이든 당선인이 대통령에 취임하면 메이저와 챔프는 미국 역사상 처음으로 백악관에 입성하는 구조견이 될 예정이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 부부는 고양이 한 마리를 추가로 입양할 계획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