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환전상까지 처형한 북한 “휴전선 일대 코로나 봉쇄장벽 구축”

북한이 코로나19 방역을 놓고 북·중 국경은 물론 한국과 맞닿은 휴전선에서도 장벽 구축을 지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국경과 분계연선(휴전선) 지역들에서 봉쇄장벽을 든든히 구축하고 일꾼들과 근로자, 주민들이 제정된 행동질서를 자각적으로 지키며 사소한 비정상적인 현상들도 즉시 장악, 대책하도록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방송도 “(국경과 휴전선 지역들에서) 종심 깊이 봉쇄장벽을 구축하고 있다”며 “자위경비체계와 군중신고체계를 강화하고 있다”고 알렸다. 북한 당국은 해안 지역과 함께 임진강·예성강 등 강안 지역에 대한 경계 강화도 지시했다.
 

김정은, 코로나 극도로 예민
남북관계 문턱 높아질 가능성

앞서 국가정보원은 지난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북한이 최근) 상식적이지 않은 조치를 내놓고 있다”며 “경제난 속에서도 중국에서 지원한 식량을 방치하는가 하면, 바닷물이 오염되는 것을 우려해 어로와 소금생산까지 중단했다”고 보고했다. 또 국정원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0월 말 환율 급락을 이유로 평양의 거물 환전상을, 지난 8월에는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물자반입 금지령을 어긴 책임을 물어 핵심 간부를 처형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물가 상승과 밀수 등에 처형이라는 본보기식 극약 처방을 내린 것이다.
 
이 때문에 이번 북한의 ‘장벽 구축’ 지시가 국정원이 전한 일련의 북한 당국의 조치와 관련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이 코로나19 방역과 북한 내부 관리를 위해 극히 예민하게 움직이는 와중에 ‘코로나 장벽’ 구축 지침이 내려간 것 아니냐는 관측이다. 북한이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외부 교류를 막는 봉쇄 장벽을 더욱 높임에 따라 백신 지원 등 남북 보건의료 협력을 추진하려던 정부의 구상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커졌다는 지적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