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매일 소독했건만…닭·오리 소비 줄라" AI 터진 정읍 농가 울상

제주선 "전북 지역 가금류 반입 금지"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전북 정읍 오리농장과 인접한 한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당국이 달걀을 살처분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전북 정읍 오리농장과 인접한 한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당국이 달걀을 살처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정읍에 있는 가금류 농장주들이 울상이다. 올해 전국 가금류 농장 가운데 처음으로 정읍의 한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서다. 제주도에선 30일부터 전북 지역 가금류 반입이 금지된다.

농민들 "방역 철저…허점 생겨 당혹"
"불안감 커져 소비 줄까" 우려 커져


 
 전북도는 29일 "전날 AI가 발생한 정읍 육용오리농장에서 기르던 오리 약 1만9000마리에 이어 반경 3㎞ 안 6개 농가 닭·오리 39만2000마리도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전북동물위생시험소가 해당 농장을 대상으로 진행한 출하 전 검사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고, 정밀 검사 결과 28일 고병원성 H5N8형 AI로 확진됐다.
 

반경 3㎞ 닭·오리 39만마리 살처분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전북 정읍시 오리농장 인근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모든 출입자와 차량을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뉴스1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전북 정읍시 오리농장 인근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출입을 통제하고 모든 출입자와 차량을 대상으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부터 국내에 날아든 야생 조류에서 발생하던 AI가 농가로 번졌다는 게 농식품부의 설명이다. H5N8형은 앞서 확진된 야생 조류의 고병원성 AI와 같은 유형이다. 국내 농가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2년8개월 만이다.
 
 살처분 작업을 지켜보는 현지 농가들은 초상집 분위기다. AI가 발생한 오리농장 반경 10㎞ 내에는 60개 농가에서 가금류 261만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농민들 사이에선 "AI 여파로 닭과 오리 소비가 줄면 전북뿐 아니라 전국 가금류 농가와 관련 업계가 줄줄이 피해를 볼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정읍 이평면에서 식육용 닭 7만6100마리를 키우는 전모(63)씨는 "우리 농장은 (AI 발생 농가) 반경 10㎞ 밖이어서 살처분 대상은 아니다"면서도 "같은 정읍 지역이어서 (AI 확진 소식에) 농장주 모두가 머리카락이 곤두서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전씨는 "이번에 AI가 터지기 전부터 (전북도·정읍시 등) 여러 군데서 메시지를 보내는 등 (방역) 당국에서 예찰을 강화했다"며 "농가들도 매일 사육장을 소독하고 방역을 철저히 했는데 이런 일이 생겨 당혹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AI가 터지면 아무리 인체에 유해하지 않더라도 불안감이 커져 가금류 소비가 준다"며 "가뜩이나 경기도 어려운데 전북은 물론이고 전국 가금류 농가와 관련 업체까지 피해를 볼까 걱정된다"고 말했다.
 

정부, 28일부터 이틀간 ‘이동중지 명령’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전북 정읍 오리농장과 인접한 한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당국이 달걀을 살처분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전북 정읍 오리농장과 인접한 한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당국이 달걀을 살처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읍 오리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는 28일 0시부터 29일 자정까지 48시간 동안 전국 가금농장과 가금 관련 축산시설 종사자·축산차량 등에 대해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발령했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는 "30일부터 전북 지역에서 생산된 가금류 관련 생산물에 대한 반입을 금지한다"고 29일 밝혔다. 아울러 제주도는 상황 해제 시까지 공항·항만에서 가금 관련 생산물에 대한 불법 반입 지도와 단속을 강화하고, 입도객과 축산차량에 대한 소독을 강화할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타 지역에서 고병원성 AI가 추가로 발생할 경우 반입 금지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읍·제주=김준희·최충일 기자 kim.ju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