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도권 2단계 유지하되 방역 강화…사우나·노래학원 등 금지

정세균 국무총리. 김경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김경록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수도권 거리두기를 2단계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방역을 한층 강화해 집단감염 위험이 큰 수도권 소재 사우나·한증막의 운영을 금지한다. 또 줌바·스피닝·에어로빅 등 격렬한 운동을 함께 하는 실내 체육시설은 추가로 집합을 금지하며, 관악기·노래 등 비말 발생 가능성이 큰 학원과 교습소 강습도 금지한다.
 
그러나 대학입시준비생은 방역을 철저히 하는 조건하에 대상에서 제외한다.
 
이 외에 아파트 내에 운영되는 헬스장과 사우나·카페·독서실 등 복합편의 시설도 운영을 중단하고, 호텔과 파티룸·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와 파티도 전면 금지된다. 
 
또 비수도권 지역은 일제히 거리두기 1.5단계로 상향한다. 지역특성에 따라 위험도가 높다고 판단하는 지자체는 2단계 격상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자체 결정하도록 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