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로세로연구소 출연한 'SM이사' 김민종 "강용석과 친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지난 28일 배우 김민종이 출연한 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지난 28일 배우 김민종이 출연한 영상을 공개했다. 유튜브 캡처

배우 김민종(48)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에 출연해 강용석과의 친분을 공개했다.
 
가세연이 지난 28일 유튜브에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김민종은 '위험한 초대석'에 출연했다. 그는 "강용석 변호사와 이전부터 친분이 있었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김민종은 근황에 대한 질문에 "SM엔터테인먼트 이사로 재직하고 있다"며 "회사에 문제가 생기면 나도 법적으로 가야 한다. 항상 조심스럽고 책임감이 막중하다”고 답했다. 
 
또한 "지금 말씀드릴 수 있는 단계는 아니지만 1년 전부터 중요한 프로젝트를 맡게 됐다. 조심스럽게 준비 중이다"고도 했다. 
 
김민종은 또 "결혼 계획이 없다"면서도 "아이가 있는 건 부럽다"고 밝혔다. 그는 "몇 년 전 꿈에 두 살배기 아이가 호랑이 가면을 쓰고 너무 이쁘게 생긴 아이가 '아빠'하는 꿈을 꾼 적이 있는데 그 기억이 선명하다"고 말했다.
 
한편 가세연은 김건모와 이근 대위 등 유명인들에 대한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된 유튜브 채널이다. 62만명가량의 구독자를 보유한 가세연은 연예인 사망 소식과 정치권 이슈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주제를 다뤄 허위사실 유포 등으로 각종 소송에 휩싸이기도 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