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文 침묵 비겁…盧는 자존심 상해서라도 분명히 말해"

김병준 국민의힘 세종시당위원장. 연합뉴스

김병준 국민의힘 세종시당위원장.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같으면 어떻게 했겠느냐고? 자존심이 상해서라도 동의했으면 동의했다, 지시했으면 지시했다 분명히 말한다." 
 
김병준 국민의힘 세종시당위원장은 29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에 대해 침묵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노 전 대통령과 비교하면서다. 김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정책실장과 부총리 겸 교육인적자원부 장관을 지낸 인물이다. 
 
김 위원장은 "윤 총장 직무배제와 관련해 결정 주체인 문 대통령이 마치 자신은 아무 관계가 없다는 듯 입을 닫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더 이상 비겁한 모습을 보이지 말라"고 지적했다. 
 
그는 "명분과 논리에 나름대로 자신 있었던 노 전 대통령은 옳든 그르든 주로 대화를 통해 상대를 설득하려 했다"며 "대화와 설득에 앞서 검찰총장 직무배제와 같이 '주먹'이나 '칼'을 먼저 쓰는 개혁은 개혁이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윤 총장과 검사들을 겁박·모독하지 말고 그들의 입장을 충분히 밝힐 수 있도록 말할 기회를 줘라"라며 "정치와 민주주의의 근본은 말과 대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내일 당장 검찰로 찾아가 지금처럼 하는 게 검찰개혁의 정도(正道)인지 검사들과 토론하라"라며 "개혁 의지와 방안을 밝히는 데 이보다 더 좋은 기회가 어디 있겠나"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