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내일 '직무배제 집행정지 재판'에 불참하기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왼쪽)과 윤석열 검찰총장.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30일 서울행정법원에서 열리는 직무 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사건의 심문기일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윤 총장을 법률 대리하는 이완규 변호사는 29일 기자단에 보낸 입장문에서 “직무정지 처분 집행정지 신청 재판에 윤 총장은 출석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번 재판에는 윤 총장의 법률 대리인인 이 변호사와 이석웅 변호사만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윤 총장은 이날 오전까지 변호사들과 고심한 끝에 재판에 직접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 측에서는 추미애 장관의 법률 대리인인 판사 출신 이옥형 변호사와 이근호 변호사가 재판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옥형 변호사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 항소심 변호를 맡은 바 있다.
 
재판부는 사안의 긴급성과 중대성을 고려해 심문 당일인 30일이나 늦어도 다음날 판단을 내놓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법조계의 전망이다.
 
재판부가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하면 윤 총장은 즉시 업무에 복귀하게 된다. 법원이 직무배제 효력을 멈추더라도, 이틀 뒤 열리는 법무부 징계위원회가 면직 또는 해임을 의결하면 윤 총장은 검찰총장직을 잃는다.
 
추 장관은 지난 24일 윤 총장에 대해 징계청구와 직무배제를 명령했다. 이에 윤 총장은 25일 밤 10시 30분쯤 서울행정법원에 직무집행정지 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을 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