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통비 30% 할인’ 알뜰카드, 스마트폰으로 발급받아 사용한다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줄일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스마트폰으로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뉴스1.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줄일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를 스마트폰으로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뉴스1.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아낄 수 있는 광역알뜰교통카드(이하 알뜰카드)를 앞으로 스마트폰으로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알뜰카드, 스마트폰으로 발급
'걷는' 거리에 마일리지 적립
구글 안드로이드 기종만 지원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서울시와 협업해 스마트폰으로 카드 발급과 이용이 가능한 ‘모바일형 제로페이알뜰카드’를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알뜰카드는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위해 걷거나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에 비례해 최대 20% 마일리지를 지급한다. 여기에 카드사가 약 10% 추가 할인을 제공해 대중교통비를 최대 30% 절감할 수 있는 교통카드다. 20ㆍ30대 젊은 층에 인기가 높아 이달 27일 기준 약 15만명이 이용하고 있다.  
 
발급 방식도 편리해졌다. 기존에는 실물카드로만 발급받아야 했다. 이번에 선보인 모바일형 알뜰카드는 스마트폰으로 카드를 발급받아 요금을 충전(선불)한 뒤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다.  
 
카드 발급은 ‘티머니페이’ 애플리케이션에서 할 수 있다. 카드를 발급받은 뒤 알뜰카드 앱에 카드번호를 입력해 사용하면 된다. 다만 구글 안드로이드 기종에서만 지원된다. 또 모바일형 제로페이알뜰카드는 티머니 교통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대전ㆍ세종권에서만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앞으로 이용 지역을 넓힐 예정이다.  
 
국토부는 또 기존에 홈페이지에서만 발급이 가능했던 실물형알뜰카드를 신한ㆍ우리ㆍ하나은행 창구와 전화 상담을 통해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종철 국토부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알뜰카드를 사용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할 계획“이라며 ”필수 지출비인 대중교통비에 부담을 느끼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