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F-16 전투기 타던 美장교, ‘태권도 인연’으로 서울대 MBA 입학까지

2020학년도 2학기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에스더 앤더슨 미 공군 소령. 사진 앤더슨 소령

2020학년도 2학기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에스더 앤더슨 미 공군 소령. 사진 앤더슨 소령

미 공군사관학교(Air Force Academy), 미 해군시험 조종사 학교(Naval Test Pilot School), 워싱턴대 대학원 항공공학과 졸업. 그리고 서울대 MBA(경영학 석사) 입학.
 

F-16 전투기 타던 美장교, ‘태권도 인연’으로 서울대 MBA 입학까지

화려한 이력의 주인공은 바로 에스더 앤더슨 미 공군 소령이다. 미군 ‘엘리트 코스’를 밟고, 지난 2011년부터 공군 장교로 근무하던 앤더슨 소령. 2013년엔 아프가니스탄에 파견 가기도 했다. 그런 그는 지난 2월 미 캘리포니아에서 서울로 거처를 옮겼다.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 진학을 위해서였다. ‘비행 시험 기술사’로  F-16 전투기에 몸을 싣기도 했던 앤더슨 소령이 한국행을 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29일 앤더슨 소령을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다. 
 

“어린 시절, 태권도 통해 ‘정’ 배워”

2020학년도 2학기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에스더 앤더슨 미 공군 소령. 사진 앤더스 소령

2020학년도 2학기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에 입학한 에스더 앤더슨 미 공군 소령. 사진 앤더스 소령

앤더슨 소령은 미 국방부 해외연수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에 왔다. 유럽, 혹은 다른 나라를 선택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그가 한국을 선택한 이유는 어릴 적 배운 ‘태권도’에 대한 기억 때문이다. 앤더슨 소령은 “11살 때 한인들이 운영하던 태권도장을 다녔던 적이 있다”며 “당시 한국을 처음 알게 됐고, 태권도장에 갈 때마다 따뜻한 느낌이 들었다”고 떠올렸다. 그는 “영어로 직역할 수 없는 ‘정(情)’도 무엇인지 몸소 느꼈다”고 말했다.  
 
당시 태권도와 맺은 인연을 바탕으로 앤더슨 소령의 친언니는 태권도 관장과 결혼까지 했다. 그는 “한국인은 아니지만, 한국문화를 잘 아는 형부 덕분에 나 역시 미국에서도 한국에 대한 관심을 놓지 않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미동맹 역시 그가 한국을 택한 주요 이유 중 하나다. 앤더슨 소령은 “동맹국과 협력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지속적인 소통과 문화적 이해도 필수적”이라며 “장교로서 동맹국에 대해 폭넓게 이해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군사학 혹은 공학 전공이 아닌 MBA를 택한 이유도 비슷한 맥락이다. 그는 “한국의 뛰어난 기술, 혁신적인 문화 등을 배우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영어 강의보다 한국어 강의 선호”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 전경. 사진 서울대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 전경. 사진 서울대

앤더슨 소령은 한국어 공부에도 매진하고 있다. 그는 “일주일에 최소 7시간은 한국어 공부를 한다”며 “영어가 아닌 한국어로 개설된 MBA 수업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앤더슨 소령은 서울대에 입학하기 전 연세대 한국어학당도 다녔다. 그는 “한국 사람들은 내가 어설프게나마 한국말을 할 때마다 깜짝 놀라곤 한다”며 “한국어 수업을 온전히 이해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여파로 캠퍼스 생활엔 아쉬움도 있다. 앤더슨 소령은 “한때 대면 수업도 했지만, 이젠 비대면 수업을 하고 있다”며 “다행히 토론식 수업을 하고, 동기와 프로젝트 등에 참여하고 있지만 아름다운 캠퍼스를 즐기지 못하는 건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미국 모두 코로나 19 위기를 잘 이겨냈으면 한다”고 바랐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