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핵과학자 암살 복수"···이란 지도자들 경고에 떠는 이스라엘

이란의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59)가 암살된 사건과 관련해 이란 지도자들이 잇따라 복수를 경고하고 나섰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연합뉴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연합뉴스]

AFP통신에 따르면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세예드 알리 하메네이는 사건 이틀째인 28일(현지시간) 공식 웹사이트에 성명을 올리고 "가해자와 책임자를 확실히 처벌하고, 순교자(파크리자데)의 모든 분야에 걸친 과학 및 기술적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하메네이는 또 "파크리자데는 범죄자와 잔인한 용병들의 손에 순교"했다며 분노를 드러냈다.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을 맡고 있는 호세인 살라미도 이날 "이란 국민의 적들, 특히 이 범죄(파크리자데 암살)의 주모자와 실행자, 지지자 등은 이 같은 범죄가 명예롭고 강력한 길을 지속하려는 이란의 단호함을 훼손하지 못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며 경고 메시지를 내놓았다.  
 
살라미는 이어 "그들은 엄한 복수와 징벌이 현안이 될 것이라는 점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이란 당국은 파크리자데 암살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이날 TV 방송에서  이스라엘을 파크리자데 암살 배후로 지목하면서 "이란은 시오니스트들이 꾸민 음모의 덫에 빠지지 않을 정도로 영리하다"면서 "그들은 혼란을 조장하려 하고 있지만, 우리가 그들의 '손'을(흔적을) 읽었으며, 그들은 성공하지 못할 것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파크리자데는 전날 수도 테헤란에서 약 40km 떨어진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이란이 테러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복수를 천명하면서 중동 지역 무력 충돌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이스라엘은 이날 해외 자국 대사관에 최고 수준의 경계를 유지하도록 지시했다고 이스라엘 N12통신은 전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