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도 염려한 꽃상여…"秋, 법치주의 죽였다" 칼바람 뚫고 행진

영하 2도 날씨에 칼바람이 불던 28일 오후 2시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앞 관문로. ‘근조’(謹弔) 현수막을 두른 검은색 차량 3대와 꽃상여를 뒤로한 자리에는 집회 주최 측의 텐트 1대와 발언대가 마련돼 있다. 헌정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태 속에 보수성향 시민단체 ‘자유연대’와 우파 유튜브 ‘GZSS’ 등이 마련한 법무부 규탄집회다.  
 

28일 서울 과천청사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 사망 규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꽃상여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박현주 기자

28일 서울 과천청사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 사망 규탄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꽃상여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박현주 기자

 
발언대에 선 이희범 자유연대 대표가 “추미애 장관의 행보가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법치를 무너트렸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98명의 참석자가 “옳습니다!” “맞습니다!” 를 외쳤다. 이 대표는 “정의를 위해 함성 지르는 검사들이 50%가 넘었다. 국민 여러분께서 근조화환을 보내주신 덕분에 저항 에너지가 생겨난 것”이라 강조했다. 자유연대는 지난 22일부터 이날까지 추 장관을 비판하는 근조 화환 370개를 법무부 청사 앞에 세웠다. 
 
이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행정소송이 있는 다음 한주가 대한민국 법치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추미애 장관이 원하는 대로 법치가 무너지게 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검찰 개혁은 윤석열 총장이 물러나는 게 아니라 검찰청이 독립해 총장의 임기를 보장할 때 이뤄진다”며 “무너지는 법치를 눈뜨고 볼 수 없어 이 추운날 참석해주신 국민 여러분들께서 끝까지 싸워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소리쳤다.
 
28일 경기 법무부 청사 외부에 설치된 근조화환. 박현주 기자

28일 경기 법무부 청사 외부에 설치된 근조화환. 박현주 기자

 
 참석자들은 집회가 열리기 30분 전인 오후 1시30분쯤 부터 관문로에 모여들었다. 상복을 입은 사람, 승복 차림의 참석자도 여럿 있었다. 스피커에서는 장례 염불이 흘러나왔고 이들이 몰고온 검은색 차량에는 근조 현수막, '법무부 사망' 문구 등이 적혀 있었다. 집회는 4시 30분쯤 끝났다. 일부 참석자들은 행진을 마친 후 법무부 청사를 향해 "추미애는 사퇴하라" 고 외쳤다. 
 
 집회 주최측은 '보수의 품격을 지켜야 한다'는 일부 비판을 의식한 듯 “추 장관 개인을 대상으로 하기보다 추 장관이 수장으로 있는 법무부의 민주주의ㆍ법치주의가 사망했다는 취지로 여는 집회”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2일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심정은 이해하지만 근조화환은 정도를 벗어난 것”이라고 지적했다. 
 
28일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 사망 규탄 집회’. 박현주 기자

28일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종합청사에서 열린 ‘추미애 법무부 사망 규탄 집회’. 박현주 기자

 

경찰 배치해 “돌발상황 대비”

이날 집회에는 체온 측정 후 인적사항을 기재한 참가자만 참석 할 수 있었다. 주최 측은 “발열 체크 한 사람만 참석 가능하다”고 거듭 이야기하며 인적 사항을 기재한 참석자 98여명에게 분홍색 하트 모양 포스트잇을 배부했다. 이들외 30~40명은 펜스 바깥에서 집회를 지켜봤다. 경찰 관계자는 “3개 중대, 경찰 100~150여명을 배치해 집회 상황을 살피고 있다”며"충돌 사태가 일어나거나 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秋, 헌정사상 초유 ‘尹 직무배제’

앞서 추 장관은 지난 25일 중대한 비위가 확인됐다며 윤 총장에 대해 징계를 청구하고 ‘직무 집행 정지’를 명령했다. 윤 총장은 이후  서울행정법원에 직무정지 효력 집행정지 신청서를 제출했다. 집행정지 신청은 본안 소송의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총장직을 수행하게 해달라는 일종의 가처분 신청이다. 윤 총장은 26일 직무 집행정지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본안 소송도 제기했다. 윤 총장의 직무 복귀 여부를 판단하는 법원 심리는 이달 30일 열린다. 
 
과천=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