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좌파독재 막으려면 안철수·이재오·김문수도 뭉쳐야"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좌파 정권의 입법 독재 전선에 이제 모두가 하나 되어 힘을 모을 때"라며 야권 통합을 주장했다.
 
홍 의원은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밖에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세력도 함께 하고, 이재오 전 장관을 비롯한 보수·우파 시민단체도 함께해야 한다"며 "(그리고) 김문수 전 경기지사를 비롯한 강성 우파도 함께 해야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실정을 막을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모두가 힘을 합치자고 해도 들은 척도 하지 않는 사람들이 추미애 탄핵, 라임·옵티머스 특검, 윤석열 사태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 등을 발의할 때는 사인해달라고 요구한다"며 "소아(小我)를 버리고 대도(大道)로 나가시라"고 했다.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등 현 지도부를 향해서는 "집이 싫어 가출했다 돌아온 사람들이 지나가는 과객을 데려와 안방을 차지했다"고 했다. 그가 말한 '가출했다 돌아온'은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국면에서 현 지도부가 새누리당에서 바른정당으로 분당해 나갔던 것을, '과객'은 홍 의원이 날을 세우고 있는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또 "25년 동안 집밖에 나가지도 않고 부득이하게 잠시 외출했던 나를 심사받고 (복당) 허가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핍박하는 것이 정치적 정의에 맞는 것인지 의아스럽다"고 했다. 홍 의원은 지난 4·15총선을 앞두고 당의 공천 컷오프에 반발해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