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정부 미안' 서울대생 글에…나경원 "文, 절규 왜 안 듣나"

나경원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전 국회의원. 연합뉴스

나경원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전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사과문 형태로 현 정부를 풍자한 서울대생의 글을 거론하며 “참담하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28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공유한 뒤 “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절규를 들으려 하지 않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비극 다음에 찾아온 것은 절망이었다”며 “문재인 정권은 국민의 실낱같은 기대마저 산산조각 내버렸다”고 비판했다.
 
앞서 서울대 학생 전용 포털인 스누라이프에는 지난 27일 ‘박근혜 대통령님, 미안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두 집 살림한다고 채동욱 잘랐을 때 욕했었는데 이번에 사찰했다고 윤석열 찍어내는 거 보니 그건 욕할 것도 아니었다는 걸 알았다” 등 박근혜 정부 때 있었던 일과 현 정부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비교하며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글의 말미에는 “박근혜 정부가 최악의 정부라고 욕해서 미안하다. 그때는 이렇게까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세상이 올 줄은 몰랐다”는 내용도 담겼다. 
 

관련기사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