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결혼·임신 강요는 성폭력"…사유리, 미혼모 결심 이유 [종합]

사유리3

사유리3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임신에 대한 뜻이 어려서 부터 있었다면서 미혼모를 결심한 계기를 털어놨다.
 
27일 사유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사유리TV'에서 '고민 끝에 결정한 사유리의 선택, 그리고 이유 '엄마, 사유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사유리는 네티즌 궁금증에 답하면서 진솔한 이야기를 꺼냈다.
 
40대에 접어든 사유리는 어느 날 날짜가 지나도 생리를 안하는 몸 상태를 걱정해 산부인과 검진을 받았다. 자궁 나이가 48세라는 진단에 충격을 받은 사유리는 "당장 누굴 만나서 좋아하지 않는데도 시험관을 해 임신하는 것은 싫었다"면서 홀로 아이를 키우게 된 계기를 전했다. 사유리는 어렸을 때부터 엄마가 되고 싶은 꿈이 있었다면서 "혼자여도 아기를 갖고 싶어서 정자은행에 연락해서 싱글 마마가 되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사랑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사유리와 미래에 대한 생각이 달랐다고. 사귀고 이별하고를 반복하는 과정에서 결혼을 서두르자는 사유리와 아직 준비가 안 된 남자의 마음이 부딪혔다. 사유리는 "우리 엄마가 아기를 갖고 싶지 않거나, 결혼하기 싫다는 남자에게 아기를 가지자고 몇 번이나 말하는 건 성폭력이라고 했다. 슬펐고 화났는데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연인과 이별 후 힘든 시기를 보냈다는 사유리. 과거 MBC '진짜 사나이'에 출연해서 전 남자친구에게 남긴 편지도 다시 조명받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편지에서 사유리는 "결혼했다는 이야기 들었다. 잘 살고 있길 바란다"는 안부를 남겼다.
 
사유리는 결혼과 임신을 원하는 남자를 찾기보다 정자기증을 받기로 했다. 방송에선 임신에 성공하고 출산하기까지 몸 관리를 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그는 지난 4일 일본에서 3.2kg의 남자 아이를 출산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