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소룡 탄생 80주년…기념 분위기에 중화권 '후끈'

액션 영화배우로 한시대를 풍미했던 이소룡(李小龍·브루스 리) 탄생 80주년을 맞아 중화권이 그를 기념하는 분위기로 달아오르고 있다.
 
이소룡의 생전 모습. 중앙포토

이소룡의 생전 모습. 중앙포토

28일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 영문판인 ‘글로벌타임스’는 전날(27일) 이소룡 탄생 80주년을 맞아 열린 다양한 행사 소식을 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이소룡은 많은 사람에게 쿵후 스타 이상이었다. 중국인에 대한 서구의 고정관념을 깼고, 그의 삶과 예술철학은 사망한 지 47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의 가슴 속에 있다”고 보도했다.
 
1940년 11월 2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난 이소룡은 미국·홍콩에서 세계적인 액션배우로 23편의 영화에 출연하는 등 승승장구하다 73년 7월 20일 33세의 나이에 뇌부종으로 요절했다. ‘당산대형’ ‘정무문’ ‘맹룡과강’ ‘용쟁호투’와 더불어 유작인 ‘사망유희’ 등이 그의 대표작이다.
 
이소룡 주연의 영화 '맹룡과강' 스틸컷. 중앙포토

이소룡 주연의 영화 '맹룡과강' 스틸컷. 중앙포토

이소룡 부친 리하이취안(李海泉)의 고향인 중국 광둥(廣東)성 포산(佛山)에서는 이달 초부터 이소룡 탄생 80주년을 기념하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리고 있다. 이소룡과 관련한 각종 전시회부터 이소룡 닮은꼴 찾기, 이소룡의 삶을 회고하는 온·오프라인 행사, 7000여명이 참여하는 무술대회 등이 개최됐다. 포산은 ‘이소룡의 고향’이라는 점을 홍보해 무술문화의 중심지로 발돋움하겠단 계획을 세우고 있다.
 
홍콩 우체국은 올해 ‘세계 무술 속 이소룡의 유산’을 주제로 특별우표를 발행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微博) 등에선 이소룡 관련 사진·영상으로 이소룡의 80번째 생일을 기리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한 중국 네티즌은 “그는 중국의 무술을 세계 곳곳에 소개했고 전 세계가 중국 문화를 인정하도록 했다”면서 최고 수준의 영웅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이소룡의 딸 섀넌 리(李香凝·이향응)는 ‘브루스닷컴’에 “아버지는 1973년 세상을 떠났지만, 그의 삶은 계속해서 우리에게 새로운 영감을 주고 있다”는 글을 썼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