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란 핵과학자 車 이동중 테러공격 사망···"국가테러, 복수"

이란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로이터=연합뉴스

이란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로이터=연합뉴스

이란 핵무기 개발의 선구자로 알려진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가 27일(현지시간) 암살됐다고 이란 현지 언론이 전했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이날 국방부의 연구·혁신 기구 수장이자 핵 과학자인 파크리자데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차를 타고 이동하던 중 테러 공격을 받아 암살됐다고 보도했다.
 
이 공격으로 부상한 파크리자데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 숨졌다고 이란 국방부는 확인했다.
 
파크리자데는 2003년 중단된 이란의 비밀 핵무기 개발 프로그램을 주도한 인물로 알려진다. 서방의 정보기관은 그가 민간 우라늄 농축 프로그램을 가장해 핵탄두를 개발하는 프로그램을 비밀리에 진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란 고위급 인사들은 이번 파크리자데 암살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하고 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이스라엘이 전쟁을 도발하기 위해 비겁하게 파크리자데를 암살했다고 비난하며 “이란은 국제사회, 특히 EU에 부끄러운 이중잣대를 끝내고 이런 국가 테러를 비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모하마드 바게리 이란군 참모총장은 “비통하고 중대한 타격”이라며 “우리는 이번 일에 관계된 자들을 추적해 처벌할 때까지 쉬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테러 조직과 그 지도자, 그리고 이 비겁한 시도의 가해자들은 엄중한 복수가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반드시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호세인 데흐건 이란 최고지도자 군사 수석보좌관도 트위터에 “시온주의자(이스라엘)들은 동맹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임기 막바지에 이란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고 전면전을 일으키려고 한다”고 적었다.
 
한편 미국과 이스라엘 국방부는 파크리자데 암살에 대해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