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 도쿄 올림픽, 내년 3월부터 테스트 이벤트 재개 예정

FILE - In this June 3, 2020, photo, the Olympic rings float in the water at sunset in the Odaiba section in Tokyo. The postponed Tokyo Olympics have again reached the one-year-to-go mark. But the celebration is small this time with more questions than answers about how the Olympics can happen in the middle of a pandemic. That was before COVID-19 postponed the Olympics and pushed back the opening to July 23, 2021. (AP Photo/Eugene Hoshiko, File)

FILE - In this June 3, 2020, photo, the Olympic rings float in the water at sunset in the Odaiba section in Tokyo. The postponed Tokyo Olympics have again reached the one-year-to-go mark. But the celebration is small this time with more questions than answers about how the Olympics can happen in the middle of a pandemic. That was before COVID-19 postponed the Olympics and pushed back the opening to July 23, 2021. (AP Photo/Eugene Hoshiko, File)

1년 연기된 2020 도쿄 올림픽이 내년 3월부터 테스트 이벤트를 재개한다.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7일 종목별 국제연맹(IF)과 협의로 새로 정한 18개 종목 테스트 이벤트 일정을 발표했다. 도쿄 올림픽은 올해 7월 개최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인해 2021년 7월 23일로 개막일이 1년 연기된 바 있다. 올림픽의 연기에 따라 테스트 이벤트도 자연스럽게 취소됐다. 
 
테스트 이벤트는 올림픽 공식 개막 전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하려는 취지에서 열린다. 올림픽이 열리는 대회장을 미리 경험할 수 있는 기회다. 이번에 새로 확정된 테스트 이벤트 일정에 따르면 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예선전을 겸한 수영 아티스틱 종목의 경기가 내년 3월 4∼7일 도쿄 아쿠아틱센터에서 가장 먼저 열린다. 4월에는 수구, 수영 다이빙, 럭비, 수영 경영, 사이클 BMX 프리스타일, 사이클 트랙, 사격, 스케이트보드 경기가 차례로 벌어지고, 5월에는 배구, 기계체조·리듬체조, 육상 등의 테스트 이벤트가 이어진다.
 
폭염을 우려해 도쿄에서 북방 홋카이도 삿포로로 옮겨 치르는 올림픽 마라톤 일정을 고려해 테스트 이벤트도 삿포로에서 열린다. 마라톤의 경우 아직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도쿄조직위는 경기장 상황 검토, 시설 점검, 인력 운용 등 세 가지 측면을 주로 살피되 특히 코로나19 대책을 포함한 기술적인 대응에 초점을 맞춰 테스트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