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굴 익혀 드세요"… 거제 고성 등에서 노로바이러스 확인

노로바이러스 대처 요령.

노로바이러스 대처 요령.

거제·고성 등 일부 해역에서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됐다. 이에 따라 해양수산부는 27일 식중독 예방을 위한 안전조치를 시행했다고 밝혔다.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된 해역에서 생산되는 굴에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반드시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유통해야 한다. 소비자도 이를 확인하고, '가열조리용' 표시가 부착된 것은 날것으로먹으면 안 된다. 노로바이러스는 85℃ 이상으로 1분 이상 가열하면 병을 옮기지 못한다.  
 
노로바이러스가 확인된 경남지역은 최근 강우(11.19∼21, 50mm)로 인해 육상 오염원이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각 지자체에 주요 오염원에 대한 점검 및 개선을 강화하도록 조치했다.
 
해수부는 굴 생산이 종료되는 내년 4월까지 전국의 굴 주요 생산해역을 대상으로 노로바이러스 모니터링을 하고 안전관리를 지속적으로 강화할 방침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