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곳곳 연말 '음주단속' 시작…킥보드도 단속 대상



[앵커]

'음주단속 줄었다' 소문 퍼져 '불시단속' 강화



경찰이 지난 화요일부터 두 달 간 특별음주단속에 들어갔죠. 단속 개시 이후 첫 주말을 앞둔 오늘(27일)도 서울 곳곳에서 단속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뉴스룸이 집중 보도하고 있는 전동킥보드도 단속대상 중 하나인데요. 현장에 저희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박준우 기자, 뒤로 단속 중인 경찰들이 보이는군요. 지금 거기가 어디인지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저는 지금 서울의 한 도로에 나와 있습니다.



인근 유흥가에서 한 블록 정도 안쪽에 있는 사거리인데요.



경찰은 오후 8시부터 이곳에서 단속을 벌이고 있습니다.



거리두기 2단계이지만 지나다니는 챠랑도 꽤 많은 편입니다.



단속에 걸린 차량도 아직 없습니다. 



그래도 경찰은 음식점과 주점이 문을 닫는 오후 9시 이후까지 계속 상황을 지켜볼 예정입니다.



[앵커]



요새는 코로나 때문에 음주 단속도 비대면으로 할 수 있는 좀 특별한 장비를 이용한다면서요?



[기자]



예전에는 운전자가 바로 음주 측정기에 불도록 했었는데요.



경찰은 코로나 감염 방지 차원에서 이렇게 셀카봉처럼 생긴 막대 끝에 측정 보조 장비를 달아서 단속합니다.



먼저 이 장비를 차 안으로 넣고, 운전자의 알콜 성분이 감지되면 그때 내려서 기존 음주 측정 검사를 받는 겁니다.



아무래도 측정에 시간이 더 걸리는 등 어려움이 있다고 하는데요.



현장 경찰 얘기 들어보시죠.



[정종구/경위 (음주운전 단속 경찰) : 알코올뿐만 아니라 손소독제 이런 것도 감지가 되기 때문에 감지가 되면 옛날에 쓰던 기존의 접촉 감지기를 씁니다. 술 드신 분이 (코로나) 이용하는 분들도 있어요.]



[앵커]



차량도 차량이지만, 킥보드도 음주 단속은 어떻게 하는 건지 궁금하군요. 그건 별도 인원들이 다른 장소에서 단속을 하는 건가요?



[기자]



전동 킥보드는 최근 이용자가 급증하면서 음주 사고도 늘어났죠.



경찰이 전동킥보드를 단속 대상에 포함한 것도 이 때문인데요.



별도 단속 인원이 있는 건 아닙니다.



지금 제가 있는 현장에는 경찰 6명이 나와 있는데요.



이 6명이 같은 장소에서 차량과 전동 킥보드, 오토바이까지 동시에 단속하고 있습니다.



전동킥보드가 도로 가장자리로 달리는 경우가 많아 이렇게 왕복 2차선 도로에서는 현재까지 단속에 큰 어려움은 없습니다.



다만 킥보드 운전자는 신형 비접촉 감지기가 아니라 기존에 부는 음주 측정기로 검사합니다.



[앵커]



근데 경찰이 이렇게 집중 단속을 벌이게 된 배경이 있습니까?



[기자]



아무래도 차량 음주사고 건수가 증가했기 때문입니다.



올해 10월 말 기준으로 음주사고 건수는 1920여 건인데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5%가 증가한 수치입니다.



경찰은 코로나 확산 우려 등으로 '경찰이 음주단속을 하지 않는다'는 소문이 확산되면서 음주 교통사고가 증가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이번 특별 단속도 그런 우려 때문에 시작했습니다.



이렇게 밤이 아니라 이른 아침 숙취운전이나 대낮 음주운전 단속도 불시에 한다는 방침인데요.



단속 시 음주 운전 차량의 동승자가 방조했는지 여부도 확인하고요.



특히 상습 음주운전자는 차량을 압수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박준우 기자였습니다.

JTBC 핫클릭

만취 킥보드, 승합차와 '쾅'…국회 재개정 논의 제자리 '전동킥보드 뺑소니'에 가중처벌…음주 단속 대상 포함 한국 간 딸이 음주운전차에…대만 부모 "처벌 강화" 청원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