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필 마을 이름이 'Fucking'…조롱에 지쳐 개명하는 마을

사진 AFP 트위터

사진 AFP 트위터

'푸킹(Fucking·퍼킹)'이라는 이름을 가진 오스트리아 마을이 조롱을 견디다 못해 '푸깅(Fugging·퍼깅)'으로 명칭을 바꾸기로 했다고 일간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서쪽으로 약 350km 떨어진 곳에 '푸킹'이라는 마을이 있다. 30여 가구에 주민이 100명 정도인 작은 동네다. 이 마을은 공식적으로 1070년부터 사람이 살기 시작했다.
 
현지 주민과 전문가는 6세기 '푹코(Focko)'라고 불린 바이에른 귀족이 이곳에 터를 잡고 살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1825년 만들어진 지도에서는 이곳의 지명을 'Fuking'이라고 표기했다.
 
영어 욕설과 같은 마을 이름이 알려지자 마을 표지판과 함께 사진을 찍으려는 관광객들이 몰려들었다.
 
몇명 관광객들은 외설적인 자세로 사진을 찍었고, 일부는 표지판을 아예 훔쳐 가기도 했다.
 
관광객들과 조롱에 지친 마을 주민들은 결국 마을 이름을 'Fugging'으로 변경하기로 했다.
 
안드레아 홀즈너타스도르프 시장은 현지 언론에 "내년부터 마을 이름을 바꾸기로 확정했다"며 "우리는 그간 조롱에 지쳤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