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이 "한반도 운명, 남북 손에 줘야…중, 건설적 역할 계속"



[앵커]

5시 정치부회의 #야당 발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박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오늘(27일) 중국으로 돌아갔습니다. 왕이 부장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정치권 주요 인사를 잇달아 만났습니다. 오전에는 문정인 대통령외교안보특보 등과 조찬을 함께 하고 국회를 찾아 박병석 국회의장도 만났습니다. 왕이 부장은 "한국이 제안한 동북아 방역 보건 협력체 구축을 위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관련 내용을 고 반장이 설명하겠습니다.



[기자]



[왕이/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어제) : 중국의 코로나 상황이 어려울 때 중국 국민에게 주신 지지와 도움에 대해 이 자리를 빌려 한국 각계에 감사드립니다. 문재인 대통령께서 여러 차례 시진핑 주석을 따뜻하게 초청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립니다. 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게 아닙니다. 190여 개 나라가 있습니다. 모두 독립적이고 자주적인 국가입니다. 대통령께서 취임하신 후에 양국 정상의 관심과 견인 하에 양국 관계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방해물을 없애고 번영하며 발전해 나가고 있습니다.]



왕이 더 이티엔. 왕이의 하루. 어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의 바쁜 하루 전해드렸는데요. 오늘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오늘 하루 소식 전해드리기 전에 어제 다정회에서 전하지 못한 일정들 잠깐 소개하고 넘어가겠습니다. 어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했다는 소식 전했는데요. 이 자리에서 왕이 부장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구두 메시지를 문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청와대가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음성대역) : 시진핑 주석은 구두 메시지를 통해 '올해 들어 문 대통령님과 여러 차례 통화를 하고 서신을 주고받으며 깊이 소통하고 중요한 합의를 이뤘다'며 '특히 코로나19 방역협력과 양국 교류협력에서 세계를 선도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빈방문 초청에 감사하고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어제 전해드린 대로 왕이 부장은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 등과 함께 저녁 식사를 했는데요. 강경화 장관과의 오찬에 이어 어제 만찬에서도 짜장면이 나왔다고 하루 짜장면을 두 번 먹었다는 건데 짜장 사랑이 대단합니다. 어제 만찬 자리에서 왕이 부장은 "문재인 정부의 성과에 대해 여러 평가가 있겠지만 전쟁과 파국을 막았다. 현재 남북이 소강 국면이라고 하지만 이 정도의 소강상태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는 이야기를 했다고 합니다.



본격적으로 오늘 소식 전해드립니다. 오늘도 아침부터 일정이 있었습니다. 오늘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 그리고 윤건영 민주당 의원 등과 아침 식사를 함께 했는데요. 이어서 이번엔 국회를 찾았습니다. 국회 사랑재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난 건데요.



[이 건물이 참 아름답습니다. (한국 전통 가옥입니다.) 청와대 못지않습니다.]



[박병석/국회의장 : 저는 일관되게 남북한의 결정권자는 남북한이라는 소신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제적 협력도 절대적으로 중요하고 특히 미국과 중국의 협력이 필요합니다. 북한이 대화와 협상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더 많은 역할을 해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왕이/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의장님의 의견에 동의합니다. 남북 양측이야말로 한반도의 주인입니다. 한반도의 운명은 남북 양측 손에 줘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중국은 한반도의 중요한 이웃으로서 우리는 이를 위해 계속해서 건설적인 역할을 해 나가겠습니다.]



박병석 의장과의 만남을 끝으로 왕이 부장의 방한 일정이 마무리됐는데요. 3박 4일간 우리나라와 일본을 차례로 찾았던 왕이 외교부장, 이번 방문의 성과를 어떻게 분석하고 어떻게 평가할지 궁금하네요.



다음 소식입니다. 미국 타임지의 올해의 인물. 말 그대로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매년 그해 가장 화제가 된 인물을 선정하는 건데요. 올해 그러니까 2020년 올해의 인물 후보로 우리나라 가수들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바로 방탄소년단 BTS 그리고 블랙핑크입니다. BTS는 지난 2018년에 이어 또 다시 후보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두 팀 모두 올해 최고의 인기를 얻었죠. BTS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신곡 다이너마이트가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싱글 핫100 차트 1위에 올랐고요. 현재 그래미상 후보로도 이름을 올린 상황입니다. 블랙핑크도 빌보드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고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조회 수 14억 회. 14억 뷰를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후보는 BTS와 블랙핑크를 포함해 80명인데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부터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가수 아리아나 그란데, 중국 알리바마 창업주 마윈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그렇다면 최근에는 누가 올해의 인물에 선정이 됐을까요. 지난해는요. 스웨덴의 청소년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선정됐고요. 2018년에는 사우디아라비아 왕실을 비판하다 주터키 사우디 영사관에서 살해된 자말 카슈끄지 등 진실을 파헤치다 희생당하거나 투옥된 언론인들이 선정됐습니다. 참고로 2018년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종 후보 5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는데요. 당시 타임지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 등을 언급하며 "세계적인 위기를 막기 위해 외교적 승부수를 던졌다"는 평가를 하기도 했습니다. BTS와 블랙핑크의 좋은 결과 기대하겠습니다.



미국 그리고 미국 소식 어제는 잠깐 쉬었는데요. 오늘 다시 전해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화상으로 간담회를 했는데요. 이런 말을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지난 26일) : 승복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 될 겁니다. 선거인단이 바이든을 뽑는다면 실수를 하는 겁니다. (선거인단이 바이든에게 투표하면 백악관을 떠날 건가요?) 분명히 그렇게 할 겁니다. 여러분도 알다시피요.]



일각에선 이를 두고 승복을 한 거 아니냐는 평가도 내놓고 있지만, 글쎄요. 원론적인 수준의 이야기여서 승복이라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오히려 트럼프 대통령은 이렇게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현지시간 지난 26일) : (대통령님, 백악관에서 보내는 마지막 추수감사절에 대한 계획이 있나요?) 처음일지 마지막일지 말할 수 없습니다. 두 번째 임기의 처음일 수도 있어요.]



아직 트럼프 대통령은 승복하지 않은 거 같네요. 관련 이야기는 들어가서 좀 더 해보죠.



일단 오늘 발제는 이렇게 정리합니다. < 한·일 3박 4일 일정 마친 왕이…"한반도 주인은 남북" >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