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베로 한화 신임 감독, "팀 성장에 모든 역량 쏟겠다"

 
미국 현지에서 한화 감독 계약서에 사인하고 있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사진=한화 이글스]

미국 현지에서 한화 감독 계약서에 사인하고 있는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사진=한화 이글스]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지휘봉을 잡게 된 카를로스 수베로(48) 감독이 취임 소감과 향후 각오를 전했다. 한화는 27일 "수베로 감독과 미국 마이애미에서 계약을 완료했다"며 한화 유니폼 상의를 입고 계약서에 사인하는 수베로 감독의 사진을 배포했다. 수베로 감독은 한화 구단이 1986년 창단 이후 최초로 영입한 외국인 사령탑이다. 계약 기간은 3년이고, 계약 조건은 상호 합의로 공개하지 않는다.  
 
수베로 감독은 "새로운 도전을 할 수 있게 훌륭한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드린다. 단장님이 직접 미국에 방문하시고, 다른 직원과 통역까지 함께 와 신경 써주시는 모습에 감동했다. 나뿐 아니라 우리 가족에게도 새로운 도전 환경을 만들어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 나와 팀 모두에게 중요한 도전이 시작되는 만큼 시즌 전까지 리그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는 취임 소감을 밝혔다.  
 
수베로 감독은 KBO리그 도전을 두고 "인생에는 늘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는데, 나에게는 지금이 그런 순간"이라고 표현했다. "한화에서 감독 인터뷰 연락이 왔을 때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 예전에 (베네수엘라 대표팀 감독으로) 프리미어12에 참가했을 때, 아시아 야구의 열기와 팬 문화에 크게 감동했다. 한국 야구 역시 팬들의 사랑이 크고 선수들의 수준이 높다는 점을 전해 들어 알고 있다. 새로운 도전을 고민할 이유가 더욱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화는 아직 수베로 감독에게 '미지의 팀'이다. 그는 "한화의 연락을 받기 전까지만 해도 아시아 야구를 접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 한화에 대해서도 잘 몰랐던 게 사실이다. 하지만 구단의 연락 이후 계약 결과와 무관하게 KBO리그에 관심을 갖고 알아보기 시작했다. 정말 훌륭한 선수와 팬을 갖춘 리그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또 (트레이) 힐만 전 SK 와이번스 감독과 친분이 있어 조언을 구했다. 힐만 감독 역시 KBO는 수준이 높고 좋은 리그라고 말해줬다"고 했다.  
 
수베로 감독은 '리빌딩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 팀 재건을 꾀하는 한화가 그를 새 사령탑으로 택한 가장 큰 이유다. 수베로 감독은 "젊고 역동적인 팀으로 변하려는 한화의 의지를 정확하게 알고 있다. 다만 리빌딩 자체가 어떤 팀에게든 쉽지 않은 과정이다. 그래도 내게는 많은 경험과 계획이 있다"고 자신했다. 또 "이번 인터뷰에서 단장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눴는데, 많은 부분이 잘 맞아떨어진다고 생각했다. 앞으로의 3년은 우리에게 힘든 시간이겠지만, 팀이 점차 달라지는 모습을 지켜보면 흥미로울 것이다. 구체적인 리빌딩 계획은 한국에 가서 팀 상황을 명확히 파악한 뒤 구체화하겠다"고 역설했다.  
 
계약 기간 3년 안에 이루고 싶은 목표는 당연히 '한국시리즈 우승'이다. 수베로 감독은 "3년간 팀이 점차 발전하고, 계약 기간이 끝날 때쯤 그 목표를 달성해 구단, 선수단, 팬 모두가 함께 즐거워할 수 있으면 좋겠다. 팀이 강팀으로 성장하는 데 내 역량을 모두 쏟겠다"고 다짐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