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민 재난지원금 불투명하자…이재명 "전도민 자체 지급 검토"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 도민에게 자체적으로 '재난지원금' 성격의 지역화폐를 지급하겠단 뜻을 밝혔다.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이 사실상 힘들다는 판단에서다.
 
이 지사는 27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주재한 확대간부회의에서 "정부에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데 지금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경기도 차원에서 전에 했던 것처럼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가능한지 실무적으로 검토해서 보고해달라"고 주문했다.
 
정부의 '3차 재난지원금'이 선별 지급으로 결정되더라도, 경기도는 지방 재정을 투입해 전 도민에게 지역화폐로 일정액을 보편 지급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4월 경기도는 지방재정을 투입해 1인당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이 지사는 "1·2차 지원을 비교해보면 지역화폐로 보편 지급한 1차 때 경제 활성화에 크게 효과를 낸 게 분명하다"며 "(하지만) 현금으로 선별 지급한 2차에서는 경제방역 측면에서 크게 효과를 발휘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3차 재난지원금을 지역화폐로 보편 지원하는 것이 양극화 완화라든지 지역경제 활성화, 소득 지원 측면에서 매우 바람직하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치권에선 3차 재난지원금을 내년도 본예산에 편성하는 방향을 논의하고 있지만, 여·야 모두 보편지원 대신 선별지원에 무게를 두고 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