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고민…오는 29일 최종 결정할 듯



정부가 오는 29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처를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27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정례브리핑을 열고 "정부는 이날 중대본에서 수도권과 각 지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좀 더 강화할 필요성과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 사안에 대해 지방정부와 각계전문가 의견을 듣고 빠른 시일 내 결정할 방침"이라며 "일요일(29일) 중대본에서 최종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수도권에는 거리두기 2단계가 적용돼 있습니다.



이외에는 광주 호남권, 부산 경남권, 강원권 일부에 1.5단계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2.5단계 격상에 대해선 이르다는 입장입니다.



손 반장은 "현재 주간 평균 국내 환자는 382.4명"이라면서 "2.5단계 격상 기준은 전국적으로 주간 평균 약 400~500명 이상 환자가 나왔을 때 검토에 들어가기로 했기 때문에 아직 이른 감이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선제적 조치도 중요하지만 거리두기 단계에 대한 격상을 지나치게 서두르면 방역상 부작용이 일어난다"고 했습니다.



또 "거리두기 효과는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때까지 노력을 계속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전국 곳곳에선 코로나 3차 유행이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어제(583명)에 이어 오늘도 확진자가 569명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서울은 이틀 연속 200명대 입니다.



서울 204명, 경기도 112명, 인천 21명입니다.



수도권에서만 337명입니다.



이외 지역은 경남 38명, 충남 31명, 부산·전북 각각 24명, 충북 19명, 광주 13명, 전남 10명, 강원 8명, 울산 7명, 대전 5명, 세종·경북·제주 각각 3명입니다.



특정 집단에서 감염이 아닌 학교, 학원, 사우나 등 일상생활 공간에서 집단 감염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금 확산세를 막지 못하면 하루 1천 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문가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주말을 어떻게 보내는지가 다음 주 확산 여부를 판가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습니다.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