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껑충 뛴 목동 집값의 비극···다투던 남편이 아내 살해하고 투신

아파트 매입 문제로 아내와 갈등을 빚던 남편이 아내를 살해하고 투신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27일일 아파트 매입 문제로 아내와 갈등을 빚던 남편이 아내를 살해하고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27일일 아파트 매입 문제로 아내와 갈등을 빚던 남편이 아내를 살해하고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앙포토]

 
경찰에 따르면 27일 오전 1시쯤 서울 양천구 목동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남성 A씨가 아내를 흉기로 찌른 뒤 투신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1층에서 발견된 A씨는 구급대 도착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아내도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부부 집에 임시로 거주하던 장모가 사건 현장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기도에 거주하던 이들 부부는 수년 전 자녀 학군 문제로 목동에 전셋집을 구해 이사 왔다. 차츰 더 큰 평수의 아파트 매입을 고려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나 최근 집값이 크게 뛰자 자금 마련 등을 두고 의견 대립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가족 등 주변인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