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 입원 4개월만에 퇴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넉 달 동안 입원 치료를 받던 정몽구(82)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이 27일 퇴원했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 7월 대장게실염 진단을 받고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대장게실염은 대장 벽 일부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난 곳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정 명예회장은 한때 고령인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등 위험으로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지만 지난달부터는 증세가 호전돼 일반 병실에서 회복해 왔다.  
 
퇴원 후 정 명예회장은 서울 한남동 자택으로 돌아가 휴식 중이다. 서울 아산병원 관계자는 “명예회장의 건강은 최근 호전된 상태였으며 입원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는 의료진 판단 아래 퇴원했다”고 말했다.
 
정 명예회장은 지난달 14일 아들 정의선 회장에게 그룹 총수 자리를 물려주고 명예회장으로 물러났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