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성윤의 서울중앙 부장검사들도 尹직무정지 비판 "법치 저해"

연합뉴스

연합뉴스

 
전현직 검사 및 검찰 내 일반 공무원들까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부장검사들도 성명을 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이번 조치를 비판했다.
 
27일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일동은 공동 성명을 내 “법무부 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 및 직무집행정지 처분은 검찰총장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 직무수행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및 적법절차와 직결된 문제로서 검찰총장 임기제의 취지 및 법치주의 원칙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저희들은 검찰의 지난 과오에 대해 깊이 자성하고, 최근 일련의 상황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법무부 장관께서는 일선 검사들의 충정 어린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검찰총장에 대한 처분을 재고해 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희 부장들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와 검찰권 남용 방지라는 검찰 개혁의 방향에 공감하고, 국민들로부터 신뢰받을 수 있도록 각자 위치에서 본연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