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추미애 개인 똘끼였겠나, 尹퇴진은 당정청 프로젝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법치의 붕괴, 헌정사상 초유의 '사법방해' 사태"라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갈등에 대해 "'추윤갈등' 자체가 프레임이다. 이건 두 개인의 갈등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이 '자리' 지키기 위해서 버티는 거 아니다"라며 "그럴 생각이었다면, 가족들 공격하겠다는 협박을 받았을 때 진즉 그만뒀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지금 그는 검찰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위해 개인적 불이익을 감수하며 버티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사태가 어디 추미애의 개인적 똘끼의 발로였냐"며 "그 뒤에는 당·정·청 전체가 서 있다. 윤석열 해임은 민주당 의원들은 물론이고 청와대와 이낙연 대표, 정세균 총리가 한 팀이 되어 추진하는 공통의 프로젝트"라고 했다. 또 "그저 직접 손에 피 묻히는 일을 해줄 똘끼 충만한 인사를 앉혔을 뿐"이라고 추 장관을 평가했다.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사건의 본질은 권력비리에 대한 수사를 가로막으려는 '사법방해'"라며 "지금 저들(당·정·청)이 추미애를 앞세워 하는 일은, 법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정적을 제거하는 데에 써먹는 것, 즉 '법에 의한 지배'다. 그것이 자유민주주의의 초석인 법치를 무너뜨리고 있다는 것, 그게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했다.
 
이어 "이를 두 개인 간의 사적 감정싸움으로 몰아가며 '둘 다 물러가라'고 말하는 것 자체가 저들이 깔아놓은 프레임의 일부"라며 "어차피 윤석열 해임한 다음에 추미애는 교체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토사구팽이라고, 이미 토끼 잡았는데 똘끼 부리는 개가 더 이상 무슨 필요가 있겠습니까? 사룟값만 들지"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