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출신 홍준표, 후배들에 "尹 당하는데 가만있냐, 기개 보여라"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 의원. 연합뉴스

검사 출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7일 후배 검사들을 향해 "검사의 기개가 뭔지 보여줘야 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배제에 대해 일선 검사들이 들고 일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이) 국정 농단 이라는 허울 좋은 정치 수사에 그렇게 큰 공을 세워 문재인 정권 출범에 일등 공신이었다"며 "(하지만) 토사구팽(兎死狗烹) 되어 공수처 설치로 2류 수사기관으로 전락하고 수사의 주재자(主宰者)가 수사 대상자로 몰락 했으니 화가 날 만도 하다"고 했다.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홍 의원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거기다가 당신들의 상징인 검찰총장 마저 저렇게 당하고 있는데 가만히 있는 다면 당신들은 검사도 아니다"라며 "눈치 빠른 놈은 아마도 사표 내고 공수처로 갈 것이고, 나머지는 미적 거리다가 다시 주저 앉을 수도 있겠지만 검사의 기개가 뭔지는 이 무도한 정권에 보여 주어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