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秋 법무부, 대검 압수물 '여권인사 수사 첩보' 빼돌렸다"

국민의힘 소속 국회 법제사법위원들이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이른바 ‘막말 논란’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법사위 전체회의에 불참했다.

 

野 “윤호중 막말 사과하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법사위 전체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이들은 막말 논란을 빚은 윤호중 법사위원장을 겨냥, "기본적인 소양, 언론관을 의심하게 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법사위 전체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있다. 이들은 막말 논란을 빚은 윤호중 법사위원장을 겨냥, "기본적인 소양, 언론관을 의심하게 한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뉴스1

김도읍 간사 등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27일 오전 법사위 전체회의 개의 전 기자회견을 열어 “어제 윤호중 위원장이 국민의힘 법사위 간사 교체를 요구하고, 의원은 찌라시 기자라고 폄훼했다. 또 보좌진에 대해선 능력이 모자란다며 인격을 비난했다”며 “공식적인, 진정성 있는 사과가 나오지 않으면 (윤 위원장은) 사퇴밖엔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야당은 윤 위원장의 사과가 선행돼야 한다며 이날 예정된 ‘징벌배상제도 도입’ 관련 공청회도 불참했다.

 
앞서 윤 위원장은 26일 야당 의원들을 원색 비난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당시 윤 위원장은 ‘법사위원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법사위 출석을 막았다’는 야당 의원들의 주장에 대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에 대단한 불쾌함을 느꼈다. 이런 간사와 위원회 운영을 계속할 수 있을지 걱정스럽다”며 간사직 사퇴를 요구했다.

 
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선 “그 양반이 ‘찌라시’ 만들 때 버릇이 나오는 것 같아 유감스럽다. (조 의원의 출신) 회사 이름은 얘기 안 하려고 노력했다”고 비난했다. 기자 출신인 조 의원은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동아일보 후배다. 이에 조 의원은 27일 회견에서 “신문이 찌라시냐. 다른 야당 의원의 행동을 버릇이라 할 수 있냐”며 “이건 (윤 위원장) 본인의 인격 문제다. 사과하려면 빨리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與 유력인사 첩보 빼앗아”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국회 법사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추미애 법무부’의 요구에 따라 단행된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 압수수색 물품에 여권 유력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가 포함됐다고 한다”며 압수수색물에 대한 여야 검증도 요구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회견에서 “여권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를 뺏고 이를 감추기 위해 ‘재판 참고자료’를 ‘불법사찰’로 둔갑시켜 압수수색한 것이라면 수사방해이자 직권남용죄”라고 주장했다. 윤 총장의 직무배제 결정이 실은 여권 인사에 대한 수사 첩보를 빼돌리기 위한 것이란 주장이다. 국민의힘 측은 “제보를 받은 내용”이라고 했지만 이와 관련한 근거는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대검 감찰부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발표 다음 날인 지난 25일 오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실을 압수수색했다. 대검수사정보담당관실은 추 장관이 윤 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발표 당시 ‘판사 사찰 문건’을 생산했다고 지목했던 곳이다.  
 
야당 법사위원들의 불참으로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는 민주당 단독으로 열렸다. 윤 위원장은 야당의 사과 요구 등에 대한 발언은 일절 하지 않았다.

 

여야 “‘대공수사권 폐지’ 추가 논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여야는 대공수사권 폐지를 골자로 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해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이날 여야는 대공수사권 폐지를 골자로 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해 추가 논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한편 국회 정보위원회는 국정원의 대공수사권 폐지를 골자로 한 국정원법 개정안을 상정하지 않기로 여야 간사 간 합의했다. 민주당은 지난 24일 법안소위에서 야당 반대에도 개정안을 단독 의결했으며 이날 상정해 처리할 방침이었다. 하지만 야당에서 “일방 강행한다면 정보위원들 사퇴도 검토한다”(주호영 원내대표)며 강하게 반발하자 추가 논의 후 내주 상정ㆍ의결 시점을 정하기로 했다.

 
김기정ㆍ박해리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