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학생 이용 논란 전동킥보드…공유업체 “만16세 이상만 허용”

라임 공유 전동 킥보드. [연합뉴스]

라임 공유 전동 킥보드. [연합뉴스]

전동킥보드의 이용 가능 연령대를 만 16세 이상으로 하는 자율규제 방안이 나왔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산하 퍼스널모빌리티산업협의회(SPMA)는 “개정 도로교통법이 시행된 이후에도 전동킥보드 이용 가능 연령을 만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기로 했다”고 27일 밝혔다. SPMA는 라임·킥고잉·씽씽·빔 등 13개 주요 공유전동킥보드 업체가 가입해 있는 단체다. SPMA 관계자는 “개정법 시행 이후에도 연령 확인, 면허 인증 기능 등을 활용해 만 16세 이상의 이용자에게만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최고 속도로 규정된 시속 25㎞도 안전을 위해 하향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10일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은 전동킥보드의 자전거도로 주행을 허용하면서 운전면허(만 16세 이상 취득 가능) 요건을 없앴다. 그 결과 다음 달 10일부터는 만 13세 이상부터 전동킥보드를 탈 수 있게 된다. 이 때문에 사고가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었다.
 
전동킥보드 관련 자동차 사고 보험금 지급 현황.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전동킥보드 관련 자동차 사고 보험금 지급 현황.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실제 전동킥보드 사고는 급증 추세다.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실에 따르면 2017년 363건이었던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는 지난해 785건으로 늘었다. 올해도 6월까지 466건이 접수됐다. 사망사고도 여러 건 나왔다.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에선 술을 마신 남녀 중학생이 전동킥보드 한 대에 올라타고 가다 행인을 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SPMA 관계자는 “전동킥보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어 자발적으로 업계 차원에서 자율규제를 하기로 했다”며 “안전이 보장돼야 전동킥보드 산업도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향후 지방자치단체, 관련 부처, 국회 등과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협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국회에는 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등 여러 의원이 전동킥보드 이용 가능 연령대를 상향하는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발의한 상태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