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석 "한반도 결정권 남북 양측에"…왕이 "남북이 주인"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예방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왼쪽)이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예방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한반도 문제에 대한 한반도 문제에 대한 최종결정권은 남북 양측에 있다는 견해를 교환했다.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박 의장은 왕 부장과 만나 북한의 비핵화 문제와 동북아 보건협력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박 의장은 9시 55분께 사랑재에 도착했고, 왕 부장은 10시 3분께 입장했다. 박 의장과 왕 부장은 서로 팔꿈치를 맞대고 인사를 나눴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하며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병석 국회의장이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하며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北 대화의 장 나오도록 中 역할" 

 
박 의장은 "아시아 번영과 평화 안정에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비핵화는 대단히 중요한 사안"이라며 "저는 일관되게 남북한의 최종 결정권한은 남북한이라는 소신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장은 "그러나 국제적 협력도 절대적으로 중요하고 특히 미국과 중국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그동안 중국이 보인 건설적 협력에 대해 대단히 감사하단 말씀 드린다. 북한이 대화와 협상의 장으로 나오도록 더 많은 역할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조만간 새로운 행정부가 탄생하는 것과 관련해 박 의장은 "바이든 정부의 출범 때맞춰 미국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더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시진핑(習近平) 주석께서 G20에서 밝힌 지역주의 넘어선 개방적 다자주의를 높이 평가한다"고 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해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7일 국회 사랑재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예방해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왕 "남북 양측이 한반도 주인" 

 
이어 왕 부장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박 의장의 의견에 동의한다"며 "남북 양측이야말로 한반도 주인이고, 한반도 운명은 양측 손에 쥐어져야 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중요한 이웃으로서 우리는 지속적, 건설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의장이 한·중 간 전략적 대화 정례화 및 제도화를 언급한 것에 대해 왕 부장은 "매우 건설적 아이디어"라며 "중국 외교부로서 지지한다. 리잔수(栗戰書) 위원장께 보고할 것"이라고 답했다. 왕 부장은 "제 생각에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도 이에 동의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왕 부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직접 방한한 것에 대해 "한국이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데 대한 신뢰를 보여주고, 또 포스트 코로나 시기에 조만간 전략적 신뢰 강화에 대한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매우 좋은 교류를 했다"며 "문 대통령은 중국과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중요시하고 이런 관계발전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왕 부장은 "코로나19 사태 발발 이래 한중 양국은 서로에게 도움을 주면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사태를 통제, 국제방역의 모범이 됐다"며 "중국 국민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한국 각계 국민들이 우리에게 도움의 손길을 주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