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기와 유니폼 덮고 잠든 마라도나…하루뿐인 장례에 3km 줄

파라과이 루케 소재 남미축구연맹 건물에 내걸린 마라도나 추모 게시물. [로이터=연합뉴스]

파라과이 루케 소재 남미축구연맹 건물에 내걸린 마라도나 추모 게시물. [로이터=연합뉴스]

 
‘축구의 신’ 디에고 마라도나(아르헨티나)가 영면에 들었다. 시신을 안치했던 대통령궁과 장지에 수많은 축구 팬들이 몰려들어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 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묘지에 안장
조문객 인산인해…3km 넘게 줄 늘어서

 
마라도나는 27일(한국시간)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베야 비스타 공원 묘지에 안장됐다. 26일 갑작스런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난 지 하루만이다.  
 
마라도나의 시신은 사망 이후 아르헨티나 대통령궁인 카사 로사다에 안치돼 조문객을 맞았다. 현지 시각으로 오전 6시에 조문이 시작 되기도 전에 축구팬들이 대통령궁 인근에서 장사진을 이뤘다. 3㎞가 넘는 줄이 만들어졌으며, 조문객들은 아르헨티나 국기와 유니폼으로 덮힌 고인의 관을 향해 작별 인사를 건넸다.
 
마라도나의 관을 실은 장례 행렬이 부에노스아이레스 외곽 장지로 향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마라도나의 관을 실은 장례 행렬이 부에노스아이레스 외곽 장지로 향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대통령궁 인근 5월 광장(플라사 데 마요)에도 수많은 축구팬들이 몰려들어 ‘디에고’를 연호했다. 이곳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가 우승한 직후 축구팬들이 모여들어 환호하며 세계 제패의 즐거움을 만끽한 장소다.
 
마라도나의 시신은 당초 사흘간 대통령궁에 안치될 예정이었지만, 유족의 뜻에 따라 하루 만에 장례 절차가 마무리됐다. 조문 마감 시간이 공지되자 고인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네지 못한 축구팬들이 한꺼번에 몰리며 경찰과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장지인 베야 비스타 묘지에는 유족과 가까운 지인 약간 명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묘지 밖에도 수많은 인파가 몰려들어 하늘로 돌아간 ‘축구의 신’을 추모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마라도나의 시신이 안장된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비야 베스타 공원 묘지 전경. [AFP=연합뉴스]

마라도나의 시신이 안장된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비야 베스타 공원 묘지 전경. [AF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