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육부, 수능 직전 집단 감염 우려에 입시학원 특별점검

다음달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지자 교육부가 전국 입시 학원 집중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27일 “수능까지 전국 입시학원에 대한 특별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며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지 않은 입시 학원ㆍ교습소에 대해서는 집중 방역 점검, 학원법 위반 여부 점검을 병행 실시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학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오후 5시 이후 야간에 불시 점검을 할 예정이다.
최근 노량진 학원 집단감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 컵밥거리 가게들의 문이 닫혀있다. 연합뉴스

최근 노량진 학원 집단감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 컵밥거리 가게들의 문이 닫혀있다. 연합뉴스

  
교육부는 지난 19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수능 특별 방역 기간인 만큼 학생들에게 학원ㆍ교습소의 등원을 자제하고, 학원ㆍ교습소에도 대면 교습을 자제해달라고 강력하게 권고한 상태다. 그러면서 방역 수칙 위반 학원이나 이용자에 대해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고, 학원 측 과실로 감염이 확산할 경우 구상권·고발 등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1일 치러진 중등교원 임용시험에서는 시험 직전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대형 임용고시학원에서 확진자 88명(24일 오후 7시30분 기준)이 발생한 바 있다. 교육부는 수능 직전 학원발 집단 감염이 되풀이할 수 있다는 우려에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고3 등 수험생이 다니는 학원 내에서 코로나19 전파가 일어날 경우 지난 19일부터 학원 명칭을 교육부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27일 오전 현재 학원 강사 확진 후 학생 4명이 추가 감염된 경기 화성 학원과 학원 수강생 1명 확진 후 등원 학생 3명이 추가로 확진된 서울 강남 연기학원 등 2곳의 명단이 공개돼 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