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野 회의장에 또 걸린 文발언 "윤 총장, 靑·與 비리 엄정히…"

27일 국민의힘 원내대표단회의가 열린 국회 회의실에 걸린 백드롭(배경막). 중앙포토

27일 국민의힘 원내대표단회의가 열린 국회 회의실에 걸린 백드롭(배경막). 중앙포토

국민의힘이 국회 회의장 백드롭(배경막)으로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하던 사진을 내걸며 연일 대여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국민의힘은 전날에 이어 27일에는 원내대표단 회의가 열리는 국회 회의실에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7월25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청와대·여당에 대한 비리에도 엄정한 자세로 임해달라고 한 발언과 사진을 백드롭으로 내걸었다.
 
백드롭에는 당시 문 대통령이 “우리 청와대든, 정부든, 집권여당이든 만에 하나 권력형 비리가 있다면 그 점에 대해서는 엄정한 자세로 임해주시길 바란다”고 한 발언이 들어갔다.
 
전날(26일)에는 비상대책위원회의가 열린 회의실에는 문 대통령이 7년 전 자신의 트위터 문구를 캡처해 백드롭으로 걸었다.  
 
문 대통령이 지난 2013년 9월13일 민주당 소속 의원일 때 트위터에 올린 글인데, 문 대통령은 당시 채동욱 검찰총장이 혼외자 의혹에 사의를 표명하자 박근혜 정부의 ‘채동욱 찍어내기’ 의혹을 제기하는 듯 “결국…끝내…독하게 매듭을 짓는군요. 무섭습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특히 26일 비대위회의 시작에 앞서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을 임명할 당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똑같은 자세가 돼야 한다. 청와대든 집권여당이든 엄정한 자세로 임해주기 바란다”고 발언한 영상을 띄우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