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속도 휴게소, 스마트폰으로 주문ㆍ결제…비대면 서비스 도입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스마트폰으로 메뉴를 고르고 결제도 할 수 있게 된다.
  
한국도로공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대처하는 방법 중 하나로 고속도로 휴게소 비대면 주문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7일 밝혔다.
  
서울 만남의 광장 휴게소의 네이버 스마트 주문. [한국도로공사 제공=연합뉴스]

서울 만남의 광장 휴게소의 네이버 스마트 주문. [한국도로공사 제공=연합뉴스]

스마트폰 앱을 이용하거나 테이블 또는 배너에 있는 QR 코드를 찍어 주문하는 방식이다. 휴게소 이용객은 긴 줄을 설 필요가 없고, 휴게소 직원과 이용의 접촉도 줄일 수 있다.  
  
현재 서울 만남의 광장, 행담도 및 평택 휴게소 푸드코트 등 일부에서 이 서비스를 시범운영 중이다. 도로공사는 올해 말까지 전국 약 90개 휴게소, 내년 말까지 150개 휴게소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도로공사는 전날 네이버, NHN페이코, KG이니시스 등 주요 서비스 제공업체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