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술하다 18층서 뛰어내린 30대, 車 선루프 뚫고 살았다

27일 자정쯤 전북 정읍시의 한 아파트 18층에서 30대 A씨가 추락해 주차장에 있던 싼타페 승용차의 선루프를 뚫고 떨어졌다. A씨는 허리 등을 크게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전북소방본부

27일 자정쯤 전북 정읍시의 한 아파트 18층에서 30대 A씨가 추락해 주차장에 있던 싼타페 승용차의 선루프를 뚫고 떨어졌다. A씨는 허리 등을 크게 다쳤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전북소방본부

전북 정읍시 한 아파트 고층에서 추락한 30대가 지상 주차장에 있던 승용차 위에 떨어져 목숨을 건졌다. 
 
27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자정쯤 정읍시 한 아파트 18층에서 추락한 A씨(32)가 주차장에 있는 싼타페 차량 선루프(승용차 지붕에 설치한 보조 창틀)를 뚫고 차 안으로 떨어졌다. 
 
'쿵' 소리를 들은 아파트 상가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는 차량 문을 열어 안에 있는 A씨를 구조한 뒤 원광대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혼자 술을 마시다 베란다 창문에서 뛰어내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현재 의사소통은 가능한 상태이나 척추 등을 크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