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자흐스탄에 경마 발매시스템 공급…'경마 한류' 활짝

지난 20일 카자흐스탄과의 경마 K-TOTE 시스템 수출계약 체결식 장면.

지난 20일 카자흐스탄과의 경마 K-TOTE 시스템 수출계약 체결식 장면.

 
한국마사회가 카자흐스탄과 경마 발매시스템 공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경마 한류’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카자흐스탄과 200만 달러 공급 계약, 홍콩 베트남 말레이시아 수출에 이은 쾌거

 
한국마사회와 카자흐스탄 알마티 경마장의 소유자인 텐그리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0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경마장 발매시스템 공급 계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했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마사회 본관 대회의실에서, 사르센바예프 세리크 텐그리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카자흐스탄 알마티 현지에서 온라인으로 실시간 접속한 후 계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계약은 200만 달러 규모의 경마 발매시스템 공급 계약으로, 마사회가 올해 5월부터 알마티 경마장 디지털화 사업을 자문한 결과물이다.  

 
국산 발매시스템인 ‘K-TOTE’는 마사회가 2005년에 자체 기술로 개발한 발매‧매출정보시스템과 마권발매기를 포함한다. 그 전까지 마사회는 미국의 기술에 의존하고 있었으나 15년 전 독립기술을 확보해 국산화에 성공했다. 이번에 수출하게 되는 K-TOTE에는 발매 서버 라이센스와 모바일 앱 라이센스가 포함된다. 코로나19와 모바일로의 구매 패턴 변화를 반영해 모바일 앱을 통해 마권을 판매할 수 있도록 모바일 소프트웨어를 먼저 공급한다. 마사회는 K-TOTE를 카자흐스탄의 현지 상황에 맞게 변형해 제공하고, 2022년 2분기부터 정상적으로 운영할 기술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마사회는 알마티 경마 정상 운영에 필요한 발매전산기기와 방송 장비를 국내 중소기업이 공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내년 상반기 중에 알마티 현지에서 비즈니스 포럼을 주최해 중소기업 제품 홍보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기기와 장비 수출 규모는 약 70억원으로 예상된다. 알마티 경마장의 디지털화 사업 진척에 따라 수출 장비의 지속적인 유지 관리, 기술 지원 등 연차적으로 판로를 확장할 수 있다.
 
지난 20일 카자흐스탄과의 경마 K-TOTE 시스템 수출계약 체결식 장면.

지난 20일 카자흐스탄과의 경마 K-TOTE 시스템 수출계약 체결식 장면.

 
세리크 대표는 “지난 2월 서울 경마공원 방문 시 모바일마권 발매에 깊은 인상을 받았는데 그 발매시스템을 그대로 알마티 경마장에 도입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한국 경마는 베트남, 말레이시아, 홍콩에 이어 카자흐스탄에서도 성과를 올리며 아시아 시장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마사회는 2014년부터 경주 실황을 싱가포르에 송출하기 시작했고, 2019년부터는 수출 상품을 다변화하며 해외 사업을 확장했다. 지난해 베트남에는 경마장 건설과 운영을 자문했고, 말레이시아와 경주 퇴역마 수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내년 상반기에 말레이시아로 한국의 우수한 경주 퇴역마가 수출될 예정이다. 홍콩과는 경주마위치추적시스템 수출을 협의하고 있다. 아시아 경마 신흥국에 IT를 기반으로 하는 경마 자원을 소개하며 경마 선진국들과 차별화를 두고 있다.  

 
김낙순 회장은 “이미 세계 14개국에서 온라인으로 한국 경마를 즐기고 있다"며 "한국 경마만의 경쟁력으로 신남방·신북방 시장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해 '경마 한류'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