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즈니, 코로나 직격탄…내년 직원 3만2000명 해고

철문이 닫힌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 AFP 연합뉴스

철문이 닫힌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 AFP 연합뉴스

세계 최대의 엔터테인먼트 기업 월트디즈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테마파크 사업부 직원 3만2000 명을 내년 상반기까지 해고하기로 했다.
 
디즈니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이러한 감원 계획을 공개했다고 2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지난 9월 디즈니 측은 해고 인력 규모를 2만8000명으로 발표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타격이 커지면서 숫자를 늘린 것으로 보인다.
 
해고 대상은 주로 테마파크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이다. 특히 아직 캘리포니아 남부에 위치한 디즈니랜드의 경우 개장 시기를 알 수 없어 추가 해고가 이뤄질 전망이다. 디즈니는 보고서에서 코로나 사태에 따른 실적 악화로 직원 연금과 퇴직자 의료급여에 대한 회사 차원의 지우너금을 축소할 수 있고, 주주 배당금도 없앨 수 있다고 밝혔다.
 
디즈니는 미국을 비롯해 아시아와 유럽에 12개 테마파크를 운영 중이다. 디즈니는 지난 3월 코로나19 1차 대유행 이후 테마파크 대부분을 폐쇄했으나 엄격한 방역수칙을 적용해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월드, 중국 상하이와 홍콩, 일본 도쿄 등지의 디즈니랜드 문을 다시 열었다.
 
하지만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는 코로나 3차 확산에 현재까지도 문을 열지 못하고 있고, 프랑스 파리 디즈니랜드는 현지의 코로나 재봉쇄 조치에 따라 지난달 말 다시 문을 닫았다.
 
디즈니는 올해 사업연도에 40여년 만에 첫 연간 적자를 기록했다. 디즈니는 4분기 기준 7억 1000만달러(7863억원) 순손실을 냈고, 연간 실적도 28억3000만 달러(3조1342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