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편은 건물 앞, 부인은 사무실에…50대 부부 사망 미스터리

중앙포토

중앙포토

 
서울 중구의 한 대기업 사옥에서 숨진 50대 A씨 부부를 둘러싼 의문이 풀리지 않고 있다. 26일 경찰은 “수사 중”이라고 밝혔지만, A씨 부부의 장례는 이미 끝났고 사실상 수사를 마무리하는 분위기다. 경찰은 “회사와는 무관하다”며 “수사결과가 나와도 공개할 수 없다”고 말을 아끼고 있다.

[사건추적]

 
A씨는 서울 중구의 한 대기업 사옥 앞 인도에서 지난 22일 오후 4시35분쯤 숨진 채 발견됐다. 건물 보안 요원이 ‘쿵’ 소리를 듣고 나가 보니 A씨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는 게 경찰이 접수한 신고 내용이다. 시신을 수습한 서울 중부소방서는 A씨가 건물에서 투신한 것으로 판단했다.
  

회사에 부인 데려와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 했나 

서울 중부경찰서가 CCTV 등을 통해 A씨의 동선을 추적한 결과 11층 사무실 안에서 그의 부인이 흉기로 살해된 채 발견됐다. 주변에는 A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유서가 있었다고 한다. 경찰은 A씨 부부의 전화·문자메시지 기록 등도 확보했다. 정황상 A씨가 아내를 살해하고 이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경찰은 추측한다.
 
앞서 A씨 부부는 함께 차를 타고 사옥 지하주차장에 온 뒤 엘리베이터를 통해 곧장 사무실에 올라간 것으로 분석된다. 당시 A씨 부부가 1층 로비 메인 게이트를 출입한 기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베이터 안에서 A씨는 부인의 머리를 쓰다듬는 등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경찰은 A씨가 범행을 위해 계획적으로 부인을 유인했을 가능성, 혹은 A씨 부부가 사무실을 방문했다가 우발적으로 사건이 벌어졌을 가능성 등이 있다고 봤다. 
 

왜 ‘코로나’ 시국 휴일에 회사 갔나

하지만 A씨가 왜 하필 휴일에 부인을 데리고 사무실을 찾았는지는 미스터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탓에 재택근무가 확산된 때라 의문은 더욱 증폭된다. 게다가 A씨의 부인은 이 회사 직원이 아니다.
 

“부인 명의 채무, 사건 원인일 수도”

“A씨는 평소 평판이 좋았습니다. 털털한 아저씨같이 성격도 밝고 일도 잘했습니다. 기업 지적 재산권 분야에 정통한 것으로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런 분이 왜 이런 일에 휘말렸는지…. 너무 충격적이에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와봐야 정확히 알겠지만, A씨가 부인 명의로 빚을 진 게 있다네요. 개인적으로는 그게 사건의 직접적인 원인 중 하나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왜 회사에 와서 그랬는지는 저도 미스터리입니다.”(회사 임원 B씨)

 
한 동료 직원은 “회사 사람들은 모두 이해하기 어렵다는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회사 일과 관련됐을 수 있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라 밝힐 부분이 없다”라면서도 “회사 일과는 무관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유족이 회사에 항의하는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고 회사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건 직후 장례절차…사실상 수사 종결

경찰은 “수사중”이라고 밝히고 있지만, 사실상 수사는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 사건 발생 며칠 만에 A씨 부부에 대한 장례 절차도 끝났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24일 부검을 실시했다. 부검 결과는 늦어도 다음달 중순 나올 예정이지만, 경찰은 부검 결과를 공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A씨가 쓴 유서에 죽음의 단서가 포함돼 있을 가능성이 높지만, 이 역시 비공개 대상이다. 경찰은 “고인들의 명예훼손 우려와 자녀 등 유족에 대한 2차 피해 우려로 유서는 물론 수사 사항을 공개할 수 없다”며 “현재로썬 수사 결과가 나와도 공개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경찰, 조사 내용 더 오픈해야”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 사건의 핵심은 한 여성이 이례적인 장소에서 남편에 의해 타살된 정황이다”라며 “유족의 2차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여성이 왜 죽임을 당했는지 납득할 만큼 사건 경위를 알려서 국민을 계도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김민중·심석용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